식약처 '제약기업 특허대응전략 컨설팅 지원 사업' 설명회 개최
식약처 '제약기업 특허대응전략 컨설팅 지원 사업' 설명회 개최
  • 안상준 기자
  • 승인 2019.05.13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오는 16일 서울 서초구 소재 한국제약바이오협에서 제약·바이오 기업을 대상으로 '2019년 제약기업 특허대응전략 컨설팅 지원 사업' 설명회를 개최한다.

이번 설명회는 컨설팅 지원 사업에 대한 제약기업의 이해를 높이고, 특허문제로 인한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했다. 주요 내용은 ▲2019년 컨설팅 지원 내용 ▲지원 절차·일정 ▲신청서 작성 방법 및 제출 서류 ▲질의·응답 등이다.

지난 2015년 의약품 허가단계에서 특허 침해여부를 고려하는 '의약품 허가·특허 연계제도'가 시행되며 의약품을 개발·출시하는 과정에서 특허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해졌다. 이에 식약처는 지난 2016년부터 3년간 총 24개 기업 45개 과제에 대해 컨설팅 비용(과제별 700~1000만원)을 지원했으며, 올해도 10개 기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그동안 지원받은 기업을 대상으로 컨설팅 활용 결과에 대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암환자 통증에 사용되는 진통제 등 3개 품목이 오리지널 제품의 특허기간 만료 전 시판을 통해 빠르게 시장에 진입하고 보험 재정을 절감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외에도 우선판매품목 허가를 신청한 품목(1개), 임상·생동을 승인 받은 품목(4개), 제형변경 연구에 성공한 품목(7개), 제제 연구가 진행 중인 품목(17개) 등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우선판매품목허가를 목표로 특허심판을 청구(6건)하거나 특허를 출원(5건)하는 성과도 있었다.

식약처 관계자는 "개량신약 등 경쟁력 있는 의약품을 개발하고 있는 중소제약기업들이 이번 지원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것을 당부한다"며 "앞으로도 현장의 수요를 반영해 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사업을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