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신생아 7명 중 1명은 저체중아
전세계 신생아 7명 중 1명은 저체중아
2.5kg 이하 출생아 저체중아 판정 … WHO "너무 많다" 우려
  • 서정필 기자
  • 승인 2019.05.22 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서정필 기자] 전 세계 출생아 일곱 명 중 한 명이 2.5kg이하의 저체중아로 태어난다는 연구결과가 세계보건기구(WHO)를 통해 소개됐다.

세계보건기구(WHO)는 16일 홈페이지에 ‘너무 많은 아기들이 너무나 작게 태어난다(Too many babies are born too small)’는 제목으로 WHO와 유니세프, 런던 위생 및 열대 의학 학교와 함께 수행한 연구 내용을 소개했다.

보고서에는 저체중아 출생자 수와 저체중아가 태아 사망률에서 차지하는 비율, 성장 후 겪을 가능성이 높을 질환, 저체중아 출산비율이 높아지는 이유 등이 담겼다.

연구에 따르면 2015년 전 세계에서 태어난 아기 중 2000만 명 이상이 2.5kg 이하의 저체중아로 태어났다. WHO는 전체 신생아 7명 중 1명꼴로 저체중아로 태어난다고 설명했다. 

저체중아로 태어난다는 것은 그만큼 사망률이 높다는 뜻이다. WHO에 의하면 매년 사망하는 전 세계 250만 명의 신생아 중 80%(200만명) 이상이 저체중아다. 저체중아가 사망 위험에서 벗어나 성인으로 자라더라도 당뇨병과 심혈관질환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다.

 

2007~2017 기준 한국의 신생아 중 저체중아 비율

WHO는 이러한 현상의 주원인으로 ‘자궁 내 성장 지연’과 ‘조산’을 들고 있는데 2007년 이후 10년 만에 저체중아 비율이 1.5%p 늘어난(2018, 알고 싶은 사회보장 통계) 우리 사회도 같은 원인으로 분석할 수 있다.

‘자궁 내 성장 지연’이란 특정 임신 주수의 아이의 몸무게가 해당 지역사회에서 동일한 임신주수의 아이의 몸무게와 비교해 하위 10%에 속하는 경우를 말한다. 임신 중독증, 임신부의 나이가 너무 어리거나 많은 경우, 체격이 작은 경우, 만성적인 영양 부족인 경우 등이 원인이다. 

 

2007~2017 한국의 조산모 평균연령

전체 신생아 중 37주 이전 출생한 아이의 비율를 뜻하는 조산율 또한 고령 임신, 시험관 시술에 의한 다태아 임신이 증가하면서 오르는 추세다. 우리나라 사회보장위원회가 제공하는 ‘알고 싶은 사회보장 통계에 의하면 2007년 5.2%였던 조산율은 2017년 7.6%로 2.4%p 올랐고 조산모의 평균 연령도 2007년 31.3세에서 2017년 33.2세로 두 살 정도 많아졌다.

 

2007~2017 우리나라 조산율

WHO는 저체중아 발생률을 낮추기 위해서는 모성 영양 상태 개선, 임신 전증(임신 중증 질환)과 같은 임신 관련 치료, 적절한 모성 관리, 사회적 지원을 포함하는 포괄적인 전략이 필요하다고 분석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