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헬스 국가비전 선포 대환영"
"바이오헬스 국가비전 선포 대환영"
  • 안상준 기자
  • 승인 2019.05.22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기자] 국내 제약·바이오 관련 단체들이 정부의 '바이오헬스 국가비전 선포'에 대해 일제히 환영의 입장을 내놨다. 정부 발전 전략에 발맞춰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바이오헬스 산업을 비메모리, 미래형 자동차와 함께 3대 중점 육성 분야로 선정하고 혁신신약과 의료기기 개발 등에 오는 2025년까지 연간 4조원 이상의 정부 R&D 투자를 확대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는 정부가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지원을 내놓은 것으로, 바이오헬스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 기반을 마련했다는 게 업계의 평가다.

먼저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바이오헬스 산업을 차세대 선도 산업으로 육성하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표를 환영한다"며 "이번 바이오헬스 혁신 전략이 국민의 건강한 삶과 생명을 지키는 공익적 가치를 강화함과 동시에, 대한민국의 지속가능한 경제성장을 도모하는 단단한 토양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정부의 이번 조처가 급속히 진행되는 고령화와 경제 성장을 주도할 미래 선도 산업에 대한 갈증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나온 만큼, 현 시점에서 제약·바이오 산업의 사회·경제적 가치와 위치를 명확히 한 것이라는 주장도 덧붙였다.

협회 관계자는 "정부의 선도적 G2G 협력을 통해 국내 제약·바이오기업의 해외 진출이 가속화할 것으로 확신한다"며 "산업계 역시 산·학·연·정이 함께하는 오픈 이노베이션이 공고히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한국바이오협회도 정부가 연구개발, 인허가, 생산 및 해외진출 등 바이오 산업화 전주기에 걸친 지원은 물론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 규제 개선, 선도기업과 창업기업 간 오픈 이노베이션 등 산업 생태계 조성까지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한 것에 대해 "매우 시의 적절했다"고 평가했다.

바이오협회 관계자는 "특히 국내 바이오기업의 해외진출을 도모하기 위해 규제 시스템도 국제기준과 맞아야 한다는 입장에 적극 동의한다"고 말했다.

한국바이오의약품협회 강석희 회장도 이날 입장문을 발표하고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바이오헬스 분야는 우리나라가 가장 잘할 수 있는 산업이며, 정부의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전략을 통한 전폭적인 지원을 통해 역사상 가장 강력한 추진 동력을 얻게 됐다"고 반색했다.

강 회장은 "바이오의약품 업계는 대통령 발표에 대한 화답으로 세 가지를 약속한다"며 "신공장 건설, 일자리 창출, 후발 벤처기업 지원을 통한 상생협력" 등을 약속했다. 이어 "2019년은 우리나라 바이오 경제시대의 첫해가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