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안에 소아청소년과 폐지 하겠다”
“2년 안에 소아청소년과 폐지 하겠다”
임현택 소청과 회장, 기자간담회서 폭탄 발언 '충격'

“아이 치료 어려운데, 비급여 없고 받는 것은 진료비 하나”

“2차병원 근무 의사 감옥 가 있는데, 국가는 신경도 안써”
  • 박수현 기자
  • 승인 2019.05.27 06:26
  • 댓글 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서울 홍제동 그랜드 힐튼호텔 2층 피콕룸에서 대한개원의협의회 기자간담회가 진행되고 있다.
26일 서울 홍제동 그랜드 힐튼호텔 2층 피콕룸에서 대한개원의협의회 기자간담회가 진행되고 있다. (왼쪽에서 3번째) 임현택 소아청소년과 회장.

[헬스코리아뉴스 / 박수현 기자] 임현택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회장이 2년 안에 소아청소년과를 없애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는 26개 전문 과목을 25개로 바꾸겠다는 이야기여서 파장이 예상된다.

소청과 임현택 회장은 26일 서울 홍제동 그랜드 힐튼호텔 2층 피콕룸에서 열린 대한개원의협의회 기자간담회에서 “전체 의료계가 큰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그 중에서도 소아청소년과는 가장 힘든 과다. 2년 안에 소청과 폐지를 계획하고 있다“며 “(이같은 상황을 막기 위해선) 국회와 정부, 시민단체가 소청과의 어려움에 대해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임 회장은 “24일 대개협에서 주관한 보험관련 워크샵을 했는데, 거기서 소청과가 전과를 통틀어 비교할 수 없이 가장 힘든 과인 것으로 객관적으로 입증되었다. 행위별 수가 체제인 우리나라 건강보험체계에서 행위도 달랑 두 개밖에 정의돼 있지 않다”며 “소아청소년과에서 환자를 보고 아이를 (돌보는 것이 얼마나) 어렵고 힘든 일인데 받는 것은 달랑 진료비 하나”라고 토로했다.

이어 “(최선을 다해 진료를 하고도) 최근엔 소아청소년학과 교수님들, 전공의들 그리고 2차병원 근무하시는 분들은 감옥에 가 있거나 지금도 감옥에 계신분이 있다”며 “애들이 좋아서 소아과 의사가 된 것이고 아이를 나쁘게 하려고 의사가 된 사람은 없는데 국가가 하나도 신경을 안써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수차례 보건복지부와 국회에도 어려움울 이야기 했지만 나아지는 것이 없었다고 임 회장은 토로했다.

임 회장은 “소아청소년과 회장이라는 사람이 왜 이런 공식석상에서 이런 말까지 하는 것인가에 대한 이해를 하셔야 한다. 보건복지부도 마찬가지고 여러 가지 지금은 소아청소년과 의사는 공무원화 시켜 달라는 제안도 한 적이 있다”며 “소아과는 비급여 진료가 없는 과다. 우리가 하는 일이 국가 공무원하고 다를 바가 없어 지원을 안 해 줄 바에는 전부 공무원화 시켜 달라는 제안도 한 적이 있다”고 하소연했다.

이에 임현택 회장은 “(결코) 즉흥적으로 내련 결정이 아니다. 아직 소청과학회 등과의 구체적인 의견 교환은 없었지만 레지던트, 교수를 설득해서 소청과를 폐지하겠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 앞으로 2년안에 없앨거다. 내년 1월 1일부터 시작하고 종료되는 시점은 2년 후”라며 “정부나 시민단체가 미숙아, 22주짜리, 24주짜리, 800그램짜리 애들 나오면 잘 케어를 해보기 바란다”고 말했다.

 

[아래는 임현택 회장과의 미니 인터뷰]

■ 소아청소년과를 없앤다는 얘기는 26개 전문 과목을 25개 전문 과목으로 바꾸겠다는 것이다. 굉장히 큰 파장이 예상된다.

회장이라는 사람이 왜 이런 말까지 하는지 알아주셔야한다. 정부는 우리 소청과 의사들의 절규를 들어 주지 않았다. 비급여 진료가 없는 우리로썬 국가공무원하고 전혀 다르지 않은 일을 하면서 시급은 개인 사업자 취급을 받고 위험은 저희가 지고 있다. 국가는 도대체 아이들 건강을 위해서 하는 것이 하나도 없다.

■ 소청과 전문의를 없앤다고 했다. 내년부터 계획을 실행한다고 하면 소청과 의사회도 자체해산되는 것인가?

장기적으로 그렇게 할 예정이다.

■ 폐지 절차에 들어가면 기존에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보드를 딴 전문의들은 어떻게 되는 것인가?

소아청소년과 의사회는 기존에 소아청소년과 전문의를 대상으로 성인적 진료 등 충분히 진로를 바꿀 수 있도록 여러 가지 프로그램을 출시를 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무개 2019-05-27 11:07:20
좀 극단적인 방법(?) 같긴 하지만, 소위 말하는 '메이저'과, 생명도 직접 다루고, 개인의원 수준에서도 일상 아이들 생활과 밀접한데, 너무 싸게 돈 내고 다닌 느낌이 없지 않습니다.

언젠가 2019-05-27 12:00:26
이런말 나올줄 알았지..공짜좋아하다 지방에 산부인과없듯이 소아과 진료보기 어려워질듯..

또봇 2019-05-27 15:24:11
점점 출생아수는 줄어들지만 우리는 점점 더 양질의 치료를 받기를 원합니다. 소아과를 유지할 수 있도록 정부에서 나서야한다

불은우동 2019-05-29 15:52:47
잘 될 나무는 떡잎부터 알아본다는데
어린애들 때 치료를 잘해주는게 나라의 백년대계이거늘
어린 생명을 다루는 과를 이렇게 아무 생각없이 홀대하다니

곱고고운 2019-05-29 16:33:05
수가는 형편없고 뭔 일만 생기면 구속되는 불쌍한 소아과 의사들..

      편집자 추천 뉴스
      의사들의 메디컬 이야기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