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머] 코오롱생명과학, 충주공장 직원에 '유급휴직' 권고?
[루머] 코오롱생명과학, 충주공장 직원에 '유급휴직' 권고?
업계 관계자 "검찰 수사 대비, 인보사 관련 자료 챙겨라 지시"
  • 안상준 기자
  • 승인 2019.05.28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허가 당시 제출한 자료와 실제 판매된 제품의 주성분이 달라 논란이 됐던 코오롱생명과학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에 대한 허가 취소를 결정한 가운데, 코오롱생명과학 측이 인보사 생산을 담당했던 충주공장 직원들에게 '유급휴직'을 권고했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

28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애플리케이션에는 자신을 코오롱생명과학 충주공장 직원이라고 소개한 익명의 글이 올라왔다. "충주공장은 짐 싸는 중"이라는 내용의 글을 남긴 작성자는 커뮤니티 참여자들이 진위 여부를 묻자 "나가라고 박스 주던데?"라고 답했다. 본인에게만 해당되는 것이 아니냐는 댓글에는 "궁금하면 (직접 한번) 와보라"고 말했다.

"권고사직이냐"고 묻는 질문에는 "말은 유급휴직인데 돈은 글쎄"라고 답했으며, 누군가 "유급휴직이면 기본급의 70%는 챙겨줘야 할 텐데"라고 조언하자 작성자가 아닌 또 다른 코오롱생명과학 직원이 "70%는 준다, 대신 다음 달에 당장 나가라고 할 수도"라는 구체적인 답변을 남겼다.

충주공장 인보사 생산시설은 지난 4월 회사 측이 인보사에 대한 자발적 제조·판매 중단 결정을 내린 이후 두 달 가까이 멈춰서 있다. 약 350명에 달하는 인보사 관련 인력은 논란 이후 사실상 업무에서 손을 뗀 뒤 사태를 지켜본 것으로 알려졌다.

제약업계에 정통한 익명의 한 관계자는 "인보사 허가 취소 결정이 내려지기 며칠 전 회사 측이 직원들에게 유급휴직을 권고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정상적으로 공장을 가동할 수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일단 희망자를 대상으로 유급휴직을 권고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회사 측은 유급휴직을 받아들인 직원에게 박스를 건네며 공장 내의 인보사 관련 자료를 챙겨 가라는 지시도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는 허가 취소에 이은 형사 고발과 검찰 조사 등에 대비하기 위한 조치가 아닐까 싶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소문에 대해 코오롱생명과학 충주공장 관계자는 헬스코리아뉴스와의 통화에서 "해당 내용에 대해 잘 알지 못한다. 어디서 그런 이야기가 나왔느냐?"고 반문한 뒤 "자세한 내용은 본사 쪽으로 문의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본지는 해당 사안에 대한 코오롱생명과학 측의 의견을 듣기 위해 관계자와 수차례 통화를 시도했지만, 결국 연락이 닿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