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계 출산관련 결원 심각한 수준"
"병원계 출산관련 결원 심각한 수준"
보건의료노조 조사결과, 전체 인원의 10% 출산 관련 휴직·휴가

"병원측, 대체 인력 임시·계약직으로 땜빵 ... 과도한 업무하중 반복"

"모성정원제가 해법 ... 저출산 극복, 일·가정 양립, 좋은 일자리 창출 효과"
  • 박원진 기자
  • 승인 2019.06.10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원진 기자] 병원의 산전후 휴가자수와 육아휴직자수가 전체 직원 대비 연평균 9.65%에 이른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여성이 80%를 차지하는 대표적 여성다수 사업장에서 그만큼 산전후휴가와 육아휴직으로 인한 상시적 결원인력이 많아 모성정원제 시행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보건의료노조(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는 2018년 1년간 보건의료노조 조합원이 조직되어 있는 31개 병원의 산전후 휴가자수와 육아휴직자수를 조사한 결과 가장 많은 곳은 양산부산대병원으로 산전후 휴가자와 육아휴직자수가 총 384명(전체 직원 2288명의 16.78%)이었고, 가장 적은 곳은 강릉의료원으로 총 2명(전체 직원 150명의 1.33%) 이었다. 조사에 참여한 31개 병원의 산전후 휴가자수와 육아휴직자수는 총 3080명으로 전체 직원 3만1885명 대비 평균 9.65%로 나타났다. [아래 도표 참조]

이 같은 조사 결과는 병원에 산전후 휴가와 육아휴직으로 인한 상시적 결원인력이 전체 직원의 9.65%를 차지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그러나 사용자인 병원측은 이를 대체할 인력을 정규직 정원으로 확보하지 않은 채 임시직이나 계약직 형태로 채용하고 있다. 이 때문에 업무 미숙으로 인한 차질이 발생하거나, 대체인력이 제 때에 투입되지 않아 남은 사람들이 과도한 업무하중에 시달리는 일이 반복되고 있다는 것이 보건의료노조측의 주장이다. 뿐만 아니라 구성원들의 업무하중으로 연결되는 것을 우려한 부서 구성원들 내에 암묵적으로 임신순번제까지 시행되고 있다.

산전산후휴가제도와 육아휴직제도 같은 모성보호제도가 있지만 실제 병원에서는 산전후휴가와 육아휴직조차 제대로 사용하지 못하는 경우조차 발생하고 있다. 보건의료노조가 2018년 실시한 '보건의료노동자 실태조사'에 따르면 산전후휴가를 사용한 경우는 66.7%(2563명)에 불과했고, 33.3%(1,280명)는 산전후 휴가를 사용하지 못했다. 병원에서 산전후휴가와 육아휴직제도와 같은 모성보호제도가 제대로 작동하려면 대체인력을 정규직 정원으로 채용하는 모성정원제 시행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이와관련 보건의료노조는 '저출산시대 모성보호와 일-가정 양립,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한 모성정원제 시행'을 2019년 핵심요구 사항으로 제기하고 있다.

보건의료노조 관계자는 "산전후 휴가와 육아휴직에 따른 상시적 결원인력을 임시직·계약직으로 채용하지 말고 정규직 TO로 확보하라는 것"이라며 "이는 저출산시대 모성보호와 일-가정 양립을 위해서도 필요하고 좋은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서도 필요한 제도"라고 말했다.

보건의료노조는 병원의 모성정원제와 관련 정부의 적극적인 정책 추진을 촉구하며 2가지를 제안했다. 첫째, 보건의료산업 노사와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여성가족부, 보건복지부, 고용노동부 등이 참가하는 노사정 정책협의를 추진하고 둘째, 저출산 극복, 일-가정 양립,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해 모성정원제 시행에 필요한 비용 보전제도를 전향적으로 마련하라는 것이다.

노조 관계자는 "병원의 모성정원제 시행은 저출산 극복, 일-가정 양립, 좋은 일자리 창출 등 3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실효성 있는 정책이자, 관련 정부부처가 함께 풀어야 할 주요 정책과제"라고 강조했다. 

[병원별 산전후휴가자수와 육아휴직자수] (2018년 1년간) 

병원

전체직원수(C)

산전후휴가자수(A)

육아휴직자수(B)

모성정원(A+B)

전체직원 대비 모정정원 비율(A+B)/C

강동성심병원

1250

34

30

64

5.12%

경희의료원

1820

53

68

121

6.64%

고대의료원

5630

260

280

540

9.59%

고신대복음병원

1387

58

54

112

8.07%

동국대일산병원

940

22

39

61

6.48%

부천성모병원

969

98

53

151

15.58%

원주연세의료원

1457

38

93

131

8.99%

을지대병원

1250

43

25

68

5.44%

중앙대병원

1541

81

104

185

12.0%

부산대병원(부산)

2,421

110

217

327

13.50%

부산대병원(양산)

2,288

136

248

384

16.78%

전남대병원

2919

92

234

326

11.16%

강릉의료원

150

1

1

2

1.33%

남원의료원

282

8

9

17

6.02%

삼척의료원

241

2

3

5

2.07%

영월의료원

198

5

5

10

5.05%

원주의료원

275

6

15

21

7.63%

천안의료원

318

3

6

9

2,83%

청주의료원

615

18

18

36

5.85%

포천병원

213

4

4

8

3.75%

홍성의료원

494

16

39

55

11.13%

국립암센터

1402

41

79

120

8.55%

국립중앙의료원

832

50

43

93

11.17%

동남권원자력의학원

470

17

41

58

12.34%

서울시북부병원

203

15

17

32

15.76%

광명성애병원

576.3

15

22

37

6.42%

울산병원

299

11

22

33

11.03%

부평세림병원

376

12

17

29

7.71%

원진녹색병원

148

4

3

7

4.72%

인천사랑병원

717

10

23

33

4.60%

광주시립요양정신병원

204

0

5

5

2.45%

31,885.3

1,263

1,817

3,080

9.6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