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 헬스케어 성장 '제도 개선이 과제'
바이오 헬스케어 성장 '제도 개선이 과제'
정부 “바이오 헬스는 미래의 먹거리” … 산업 육성 강한 의지

관련 법안 패스트트랙 지정 ... 국회에서 발목

업계 “성장 동력 잃어선 안돼 … 부정적 시선 극복해야”
  • 박정식 기자
  • 승인 2019.06.11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경제연구원은 우리나라 바이오제약 산업이 세계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인력을 체계적으로 양성하고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기자] 바이오 기술을 활용한 헬스케어 분야는 미래의 먹거리이자 그동안 극복하지 못했던 난치병을 치료할 수 있는 희망으로 여겨지고 있다. 이를 방증하듯 바이오 기술은 유전자 치료와 유전자 검사 등에 활용되고 있으며, 의약품과 백신 등이 개발돼 치료에 사용되고 있다.

바이오 헬스케어에 가능성을 본 미국과 유럽 등은 제도 개선과 함께 예산을 증액하는 등 바이오 산업 활성화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이처럼 바이오 산업 활성화에 힘을 실어주고 있는 세계적인 추세와 달리, 우리나라는 여전히 제도 개선이 이뤄지지 못하고 있어 관련 산업 발전에 먹구름이 끼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3대 핵심 주력 산업으로 바이오헬스 산업을 지목하고 관련 산업을 육성해 나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발맞춰 정부는 관련 예산을 늘리며 산업 발전을 위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 같은 정부의 움직임과 달리 제도적 도움이라 할 수 있는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 안전 및 지원에 관한 법률’은 여전히 국회의 문턱을 넘지 못하고 있다. 이 법안은 우선심사, 사전심사, 조건부 허가 등을 통해 희귀‧난치 질환자용 신약에 패스트트랙을 적용하는 방안을 담고 있다. 희귀‧난치성 질환을 앓는 환자들의 치료에 도움을 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이를 연구하고 개발하는 관련 산업이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이 될 것이라고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반면 시민단체는 바이오 의약품 등이 오남용 되면 국민 안전에 심각한 위협이 된다는 우려의 목소리를 내며 해당 법안을 폐기할 것을 주장하고 있다. 최근 ‘인보사 사태’를 비롯해 국내 바이오 기업들의 검찰 수사 등이 더해지면서 바이오 헬스케어에 대한 논란이 불거지고 있는 것이다. 

이와 관련 국내 바이오 기업들은 ‘인보사 사태’로 바이오 산업계 전체가 성장 동력을 잃어서는 안된다는 입장을 내놓고 있다. 우리나라의 바이오의약품 등 헬스케어 기술이 세계적으로 인정을 받고 있는 만큼 제도적 보완이 이뤄지면 세계시장에서 경쟁 우위를 점할 수 있다는 것이 그 이유다.

바이오 신약을 개발하는 A사 관계자는 “현재 우리나라 기업들이 개발하는 바이오 신약 등이 외국에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며 “바이오 기술과 관련해 부정적인 목소리가 있지만, 미래를 생각한다면 우리나라 바이오 기술이 세계에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제도적 보완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B사 관계자는 “최근 바이오 기업들과 관련된 안 좋은 얘기들이 많이 나오고 있으나 모든 기업들이 비도덕적, 비윤리적인 것은 아니다”며 “최근 바이오 기업 CEO들이 모여 자성의 목소리를 갖는 시간을 가졌다. 앞으로 업계가 극복해 나가야 할 과제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