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넥신 “GX-G6 제2형 당뇨병 치료제로 가능성 확인”
제넥신 “GX-G6 제2형 당뇨병 치료제로 가능성 확인”
미국 당뇨병학회서 GX-G6 임상1상 결과 발표

“가장 높은 용량에도 특별한 부작용 없어”
  • 박정식 기자
  • 승인 2019.06.12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넥신 기업로고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기자] 당뇨병 치료제 ‘GX-G6’가 특별한 부작용이 나타나지 않으면서 제2형 당뇨병 치료제로서의 가능성이 확인됐다는 임상1상 결과가 나왔다.

신약개발 전문기업 제넥신은 6월7일부터 11일까지 미국에서 열린 당뇨병학회(American Diabetes Association·ADA)에 참석해 지속형 당뇨병치료제 ‘GX-G6’의 임상1상 결과를 발표했다.

제넥신의 GX-G6는 자사의 지속형 항체융합단백질 원천기술인 hyFc®에 GLP-1 (Glucagon-Like Peptide-1)을 융합시킨 지속형 제2형 당뇨병 치료제다. 포도당 의존성 인슐린 분비를 증가시키고, 췌장에서의 식후 글루카곤 분비를 억제하는 등의 작용을 통해 혈당 상승을 조절한다.

해당 치료제는 주 1회 또는 2주 1회 요법으로 혈당강하 효과는 유지하면서, 환자의 편의성을 증대시키고자 개발됐으며, 보건복지부의 첨단의료기술개발사업 지원을 받아 전임상 개발 및 임상1상 시험을 진행했다.

제넥신 관계자는 “GX-G6의 임상 1상은 독일의 임상 전문기관에서 건강한 성인을 대상으로 진행 됐다”며 “임상 결과 가장 높은 용량에도 특별한 부작용이 나타나지 않아 제2형 당뇨병 치료제로서의 안전성 및 내약성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