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 강국 도약 위해선 빅데이터 구축해야”
“바이오 강국 도약 위해선 빅데이터 구축해야”
글로벌 제약사, 빅데이터 기반 제품·서비스 제공 … 한국은 전무
  • 박정식 기자
  • 승인 2019.06.17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김은정 센터장이 17일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개최된 ‘바이오경제시대, 글로벌 바이오강국 도약을 위한 생태계 활성화 전략 토론회’에 참석해 ‘정밀의료 시대, 빅데이터 기반 바이오의약산업 혁신 어디까지 와 있는가’를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17일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바이오경제시대, 글로벌 바이오강국 도약을 위한 생태계 활성화 전략 토론회’가 열렸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기자] “우리나라 바이오의약품 산업의 성장은 현재 진행형입니다. 그렇지만 보다 발전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혁신을 준비해야 하며, 이에 대한 준비를 어떻게 할 것인가 구체적인 논의가 필요한 시점입니다.”

17일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개최된 ‘바이오경제시대, 글로벌 바이오강국 도약을 위한 생태계 활성화 전략 토론회’에서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김은정 센터장은 바이오의약품 산업에 대해 이 같은 화두를 던졌다.

우리나라 제약시장 규모는 2017년 기준 22조원을 달성했으며 글로벌 신약출시, 기술수출 등의 성과를 내며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이 가운데 우리나라 바이오의약품 시장은 비록 글로벌 수준과 비교하면 비중은 낮지만 생산약과 수출액이 증가세를 보이고 있어 시장규모가 지속적으로 확대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글로벌 제약사는 현재 빅데이터를 활용해 개인맞춤형 의약품을 개발하고, 개인 유전체 분석을 기반으로 한 제품과 서비스를 내놓고 있다. 또 불확실성을 줄이고 신약개발에 활용성을 높이기 위해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한 신약개발 플랫폼을 개발하는 등 혁신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김은정 센터장이 '정밀의료시대, 데이터 기반 바이오의약산업 혁신 어디까지 와 있는가'를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김은정 센터장이 '정밀의료시대, 데이터 기반 바이오의약산업 혁신 어디까지 와 있는가'를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이와는 달리 우리나라는 데이터를 구축하고 활용하는 선도국과 비교해 정밀의료에 활용될 수 있는 유전·의료·건강정보 등이 적으며, 이마저도 제도적 한계 등으로 관리·활용이 부족하다. 실제로 미국, 영국에 이어 중국과 일본, 싱가포르 등에서는 대규모 국가 유전체정보 구축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나 우리나라는 현재까지 이러한 사업이 전무한 상황이다.

따라서 유전체 빅데이터 구축을 통해 개인이 기대할 수 있는 효과와 보상 등에 대한 충분한 설명과 홍보를 통해 사회적 합의 및 자발적 참여가 가능한 여건이 조성되는 것이 급선무라고 김 센터장은 지적했다.

헬스케어 데이터를 공유하고 활용하기 위해서는 규제 정비 및 사회적 수용성 제고도 해결해야 할 문제 중 하나다. 우리나라의 경우 개인정보 보호법, 생명윤리법, 의료법 등으로 개인정보 공유 및 활용이 막혀있기 때문이다.

김 센터장은 “혁신적인 헬스케어 제품, 서비스가 인·허가를 통해 신속히 시장에 출시될 수 있도록 미국 FDA의 규제과학의 사례와 같이 우리나라 규제도 점차적으로 완화해야 한다”며 “‘의료기기산업 육성 및 첨단의료기기 지원법’을 시작으로 현재 계류 중인 ‘첨단 재생의료 및 첨단 바이오의약품에 관한 법률’ 등의 제정으로 기반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가 바이오 헬스산업을 차세대 주력산업으로 육성할 계획을 가지고 있는 만큼 산·학연·병이 뜻을 모아 모든 국민이 신뢰하고 사랑받는 산업이 돼야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