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있는 해파리에도 독성이 있습니다
죽어있는 해파리에도 독성이 있습니다
  • 김신영 교수
  • 승인 2019.07.02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국대병원 응급의학과 김신영 교수

[헬스코리아뉴스 / 김신영 교수] 지구온난화로 바닷물이 따뜻해지면서 국내 해안에도 해파리 떼가 자주 출몰합니다. 여름철 걱정거리 중 하나가 된 것이 이제는 익숙해졌을 정도입니다. 올해는 5월 중순에 30도를 웃도는 이른 더위가 찾아왔습니다. 기상청은 올 여름 기온이 평년보다 높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고, 국립수산과학원은 올해 6월~7월 수온이 평년보다 높을 것이라고 예측했습니다.

 

해파리, 봄부터 늦가을까지 출현

해파리는 강장동물의 일종으로 그 크기가 매우 다양한데 초대형 해파리인 노무라입깃해파리의 경우 최대 크기는 2m, 무게는 무려 150kg에 이릅니다. 국립수산과학원에서 공지한 독성해파리 7종은 커튼원양해파리, 상자해파리, 야광원양해파리, 작은부레관해파리, 유령해파리, 아우렐리아 림바타, 노무라입깃해파리 입니다.

국립수산과학원의 해파리모니터링 주간보고에 의하면 올해는 이미 5월부터 우리 바다에 독성해파리들이 출현하고 있는데 크기도 두 배 가량 커졌고 개체수는 무려 430배 이상 많이 관측되고 있다고 합니다. 이렇게 봄부터 늦가을까지도 출현하는 해파리로 인해 여름철 해수욕을 즐기는 분들은 걱정을 하실텐데 안전한 해수욕을 위해 해파리 쏘임 사고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해파리 쏘였을 때 나타나는 증상

해수욕을 하다 보면 어느 순간 팔, 다리, 몸통 등 물속에 잠긴 신체에서 따끔따끔한 통증을 느끼는 경우가 있는데 이런 경우 대부분은 해파리에 쏘였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해파리에 쏘이면 따끔한 통증과 함께 채찍 모양의 붉은 상처가 생길 수 있습니다. 해파리 독은 쏘인 부위에 통증, 피부 발진, 부종 등의 가벼운 국소 반응을 보이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심하면 오한, 근육 마비, 호흡곤란, 신경마비 등 전신 반응이 생길 수 있으므로 해파리 쏘임 사고를 가볍게 여겨서는 안되겠습니다.

 

해파리 출연 예보 사전에 확인해야

해파리에 쏘이지 않도록 예방하려면 해파리 출현 예보를 사전에 확인하고 해수욕을 하도록 해야 합니다. 부유물이나 거품이 많은 곳, 물의 흐름이 느린 곳에는 해파리가 모여 있는 경우가 많으니 이런 곳은 될 수 있으면 피하도록 합니다. 죽어있는 해파리에도 독성이 남아 있으니 피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쏘인 부분 식염수로 10분 이상 세척

물속에 있는데 해파리를 발견했다면 건드리지 말고 천천히 움직여서 물 밖으로 나옵니다. 빠르게 움직이거나 해파리를 밀어내려는 시도는 오히려 해파리가 공격하는 요인이 될 수 있습니다. 물 밖으로 나온 즉시 안전 요원에게 알려 다른 사람이 쏘이지 않도록 하고 쏘인 부위는 깨끗한 바닷물 또는 식염수로 10분 이상 세척합니다. 식초, 알코올, 수돗물, 생수 등으로 씻을 경우 피부에 남아있는 자포를 터뜨려 독소를 분비시킬 수 있으므로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겠습니다. 맹독성 입방해파리(상자해파리)에 쏘인 경우 식초가 도움이 될 수 있으나 쏘인 해파리의 종류를 모르는 경우가 많으므로 무턱대고 식초를 사용하여 세척하는 것은 피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눈을 다친 경우는 바닷물로 세척하지 않고 119에 도움을 요청하여 병원 치료를 받도록 합니다.

 

남아있는 촉수는 핀셋이나 젓가락 등으로 제거

세척 후에도 해파리 촉수가 남아있다면 맨손으로 제거하지 말고 고무 장갑을 끼고 플라스틱카드나 핀셋 또는 젓가락 등의 도구를 이용하여 제거하여 해파리 독에 2차 노출되는 것을 피해야 합니다. 촉수를 제거 후 다시 세척합니다. 해파리 독소는 대개 열에 약하므로 세척 후 온수에 20분 정도 쏘인 부위를 담그는 것이 도움이 되기도 합니다.

단순 국소 독성반응만 있는 경우에는 세척 등의 응급처치와 진통제, 항히스타민제 등으로 치료가 가능하나 오심, 구토, 식은땀, 어지럼, 호흡곤란, 온몸의 이상반응이나 의식불명 등의 전신 독성 반응을 보일 경우 즉시 의료진에게 도움을 요청하고 병원으로 이송하여 치료를 받도록 합니다.

해파리 쏘임사고로부터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이러한 응급조치 요령을 익혀두는 것이 좋습니다. [건국대병원 응급의학과 교수]

 

해파리(Jellyfish)
해파리(Jellyfish)
해파리(Jellyfish)
해파리(Jellyfish)
해파리(Jellyfish)
해파리(Jellyfish)
해파리(Jellyfish)
해파리(Jellyfish)
해파리(Jellyfish)
해파리(Jellyfish)
해파리(Jellyfish)
해파리(Jellyfish)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