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암 환자는 골다공증 위험도 높다"
"위암 환자는 골다공증 위험도 높다"
  • 박수현 기자
  • 승인 2019.07.30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수현 기자] 위암 환자의 경우, 수술 후 칼슘 흡수 기능이 떨어져 정상인보다 골다공증 위험이 3배 이상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신동욱 교수 연구팀(제1저자 하버드대 보건대학원 영양역학 전공 정수민 연구원)은 국민건강영양조사(2008년~20011년)에서 위암 경험자(94명)와 암 병력이 없는 대조군(470명)을 비교·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30일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위암 경험 환자 대부분(85%)이 뼈가 약해져 있는 상태로 조사됐다. 10명 중 3명(30.2%)꼴로 골다공증이 발견됐고, 절반 넘는 환자(55.5%)에서 골감소증이 확인됐다.

이를 토대로 연령과 성별을 맞춘 대조군과 비교 분석시 위암 경험 환자의 경우 골다공증 발생 위험은 3.72배, 골감소증 발생 위험은 2.8배 높아진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이러한 결과는 고관절 골절에 직접 관련 있는 대퇴골 부위에서 더욱 두드러지게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보고했다.

연구팀은 “위암 경험자들의 88%가 칼슘 일일 권장량 기준인 800mg을 채우지 못했다”며 “비타민 D가 20ng/mL이상 되는 경우도 37.6%에 불과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위암 수술 후에는 위 면적이 줄면서 위산이 감소해 섭취한 칼슘이 제대로 흡수되지 않은 결과”라며 “구연산 칼슘과 비타민 D 복합제를 꾸준히 복용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암학회 국제 학술지 ‘Cancer research and treatment’ 최근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