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포진, 50대 이상 여성 노린다
대상포진, 50대 이상 여성 노린다
발생 후 72시간 이내 치료해야 효과적
  • 박원진 기자
  • 승인 2019.08.01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원진 기자] 여성의 나이가 50살을 넘으면 대상포진에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할 것으로 보인다. 대상포진은 면역력이 취약한 50대 여성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하여 2014~2018년 ‘대상포진(B02)’환자를 분석한 결과다. 분석결과 ‘대상포진’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진료인원은 2014년 64만 명에서 2018년 72만 명으로 12.4%(연평균 3.0%) 증가했다. 남성은 2014년 25만 명에서 2018년 28만 명으로 12.9%(연평균 3.1%), 여성은 39만 명에서 44만 명으로 12.0%(연평균 2.9%) 증가하여 남녀모두 비슷한 증가율을 보였다.

‘대상포진(B02)’으로 진료받은 남성은 전체환자의 39%(28만명), 여성은 전체환자의 61%(44만명)로 여성이 남성에 비해 1.6배 많았다. ‘대상포진’ 진료인원은 남녀 모두 50대에서 가장 많고, 50대 이상이 전체 환자의 2/3(63.4%)를 점유했다.

연령대별 진료환자는 50대(17만 7천명, 24.5%)가 가장 많았고, 이어 60대(15만 3천명, 21.1%), 40대(11만 3천명, 15.7%) 순으로 나타났다.

여성은 50대가 11만 5천명(26.2%)으로 가장 많았고, 60대(9만 5천명, 21.5%), 40대(6만 7천명,15.3%) 순이었다. 남성도 50대>60대>40대 순으로 남녀모두 중장년층(40~60대)에서 많은 진료를 받았다.

20대는 4만 3천명(6%), 30대는 8만 4천명(12%)이 진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나 20대·30대 젊은 층의 대상포진 진료인원도 전체 환자의 약 18%를 차지했다. 

연령대별 대상포진 진료인원 연평균 증가율은 80대 이상이 9.2%로 가장 크게 증가했고, 60대가 6.5%, 30·40대와 70대도 2.5~2.7%씩 꾸준히 늘었다. 반면 10대 이하는 연평균 -15.2%, -3.5%로 감소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마취통증의학과 조정구 교수는 대상포진 질환의 여성 환자가 남성보다 1.6배 이상 많은 것과 관련, “여성의 면역력이 남성에 비해 약하거나, 아플 때 병원을 찾는 비율이 여성들이 높을 가능성으로 보고 있지만, 확실하지는 않다”고 설명했다.

‘대상포진’ 진료 환자는 7~8월에 가장 많았다. 2014~2018년까지 월별 평균 진료인원 추이를 보면, 해마다 월별 진료인원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매년 7월~8월에 진료인원이 다소 늘어나는 경향을 보였다.

조정구 교수는 “무더위에 따른 체력 저하가 면역력 저하를 일으켜 대상포진 환자가 증가한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대상포진의 원인·증상·진단·예방·치료법

발병 당시 67세 여성환자의 우측 이마 주위에 생긴 대상포진(왼쪽)과 발병당시 72세 남성환자의 우측 안면부에 생긴 대상포진.

❍ ‘대상포진’ 이란?

대상포진은 피부의 한 곳에 통증과 함께 발진과 수포들이 발생하는 질환으로 수두를 유발하는 수두 대상포진 바이러스에 의하여 초래되는 질환이다. 2-10세 소아기 때 수두, 대상포진을 일으키는 바이러스가 몸 안의 신경절에 잠복해 있다가 면역력이 약해진 시기에 신경을 타고 올라와 띠모양의 물집이 무리지어 발생하며 과거 수두를 앓았거나 수두 예방접종을 한 사람에게서 발생한다

❍ ‘대상포진’의 증상

대상포진은 몸의 한쪽으로 띠 모양의 발진과 수포가 나타나기 때문에, 띠 모양의 포진 즉 대상포진(帶狀疱疹)이라고 한다. 머리에서 발끝까지 어느 부위에도 나타날 수 있지만 주로 흉부와 안면부에 호발하고, 대개 하나의 피부 분절에 국한된다.

피부에 발진 수포 등이 나타나기 며칠 전부터 심한 통증이 나타나기 때문에 염좌, 추간판 탈출증, 담, 담석이나 결석, 협심증 등으로 오인되는 경우도 있다.

피부 병변이 나오기 수일 전부터 몸의 한쪽 편 피부가 가렵거나 저리고 쏘는 듯한 통증이 나타나며, 이후 띠 모양으로 발진이나 물집이 생기고 딱지가 앉게 된다. 이러한 피부 병변은 2주에서 4주가 되면 흉터나 거뭇거뭇하게 색소 침착을 남기고 치유가 되나 통증은 신경손상과 신경 전달 체계의 교란에 의해 점점 심해진다. 예리하고, 찌르는 듯한, 전기가 오는 듯한, 화끈거리는 듯한, 그리고 시간이 지나면서 옷깃만 스치거나 바람만 닿아도 통증이 생기는 신경병성 양상의 통증이 나타난다.

대상포진이 발생한 부위에 따라서 뇌수막염, 실명, 안면마비, 청력 손실, 근력 저하 같은 합병증도 발생할 수 있다. 적절한 치료를 한 경우 통증은 피부 병변이 생긴 지 대개 1,2개월 지나서 사라진다.

일부에서는 3,4개월이 경과하여도 통증이 사라지지 않는 경우가 있다. 원인은 신경 손상과 지속적인 통증 신호 자극에 의해 통증 전달체계에 이상이 생겼기 때문이다. 이런 경우를 ‘대상포진 후 신경통’이라고 하며 통증이 사라지지 않고 영구적으로 지속되는 경우가 많다.

❍ ‘대상포진’의 원인

수두를 앓게 되면 수두를 일으켰던 수두 바이러스는 없어지지 않고, 신경 속에 오랜 기간 동안 잠복하게 된다. 스트레스, 과로, 암이나 당뇨 같은 만성 질환 등은 우리 몸의 면역력을 약화시키고, 면역력이 약해지면 이 바이러스는 다시 활동을 시작한다.

처음 수두를 일으켰을 때와는 다르게 자신이 숨어있던 신경에 손상을 줘 감각저하, 신경병성 통증, 이상감각을 일으키며 그 신경을 타고 나와 피부에 발진, 수포 등을 일으킨다.

❍ ‘대상포진’의 진단 및 검사

몸의 한쪽으로 신경분절에 따른 띠 모양의 발진이나 수포 등의 특징적인 피부 증상과 신경병성 통증으로 진단한다. 그러나 드물게 피부 증상이 없이 신경병성 통증만 나타나는 경우가 있다. 이 경우 수두바이러스에 대한 면역혈청학적 검사를 통해 대상포진을 진단할 수 있다.

단순포진, 벌레 물린 것, 늑간 신경통, 염좌, 추간판 탈출증, 담석, 결석, 협심증 등의 질환으로 오인될 수 있어 감별 진단이 필요하다.

❍ ‘대상포진(B02)’의 치료방법

대상포진의 치료 목표는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을 초기에 억제시키고 통증을 감소시키며 손상된 신경의 회복을 도와 대상포진 후 신경통으로 이환되는 것을 예방하는 것이다. 발진이나 수포 같은 피부 증상이 나온 후 3일 이내에 항바이러스제를 사용하고, 적극적으로 통증을 조절해야 한다.

신경차단술은 통증을 효과적으로 감소시키고 손상된 신경에 혈류를 증가시켜 손상된 신경의 회복에 도움을 주기 때문에 신경통으로 진행을 최소화시키는 효과적인 방법이다. 치료 시작이 빠를수록 더욱 효과적이다.

❍ ‘대상포진(B02)’ 예방법

우리 몸의 면역력을 떨어뜨릴 수 있는 과로와 스트레스를 피하고, 적당한 운동을 통해 체력을 유지해야 한다.

대상포진 예방백신은 50세 이상 혹은 면역력 저하가 있는 경우에 접종 대상이 된다. 접종하면 예방효과가 있고, 설혹 대상포진이 발생하더라도 증상이 경미하게 되며, 대상포진 후 신경통으로 진행될 가능성을 줄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