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보험재단, ‘2019 태아건강검진’ 검사비 지원신청 시작
생명보험재단, ‘2019 태아건강검진’ 검사비 지원신청 시작
기형아 고위험군 판정받은 중위소득 80% 이하 대상

8월부터 상시 접수 ... 1인당 최대 100만원 한도 지급
  • 임도이 기자
  • 승인 2019.08.12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임도이 기자]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사장 이종서)이 인구보건복지협회와 함께 ‘2019 태아건강검진 지원사업’ 신청 접수를 시작한다.

‘태아건강검진 지원사업’은 선천성 기형아 고위험군 판정을 받아 추가적인 선별 검사 및 확진 검사가 필요한 저소득층 초기 임산부를 대상으로 산전 기형아 검사비를 지원해주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비용 부담이 큰 태아 건강검진 비용을 지원함으로써 태아의 건강상태 확인이 필요한 임산부들이 안정적으로 임신을 유지하고 건강하게 출산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마련되었다.

지원 자격은 2019년도에 산전 기형아 고위험군 판정을 받아 비침습적 선별검사(NIPT), 양수검사, 융모막 융모생검, 태아정밀심초음파 등 비급여 산전 기형아 검사를 받은 임산부로 기준 중위소득 80%이하의 가정(건강보험료 기준)이면 상시로 신청 가능하다. 심사를 통해 선정된 대상자에게는 1인 최대 100만원 내에서 검사비가 실비로 지급된다.

의료비 신청은 8월부터 태어건강검진 지원사업 블로그(http://blog.naver.com/help-moms)를 통해 상시로 할 수 있다.

 

생명보험재단 조경연 상임이사는 “생명보험재단은 취약계층 산모들의 건강한 출산과 육아환경 조성을 돕고자 ‘생명숲 산모돌봄센터’, ‘생명숲 Baby&Mom힐링센터’ 등 다양한 출산환경개선사업을 펼쳐왔다”며 “‘태아건강검진 지원사업’은 높은 검사 비용으로 태아의 건강상태를 확인하지 못해 불안해하는 산모들을 위하 마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생명보험재단은 2007년 삼성생명, 교보생명, 한화생명 등 20개 생명보험회사들의 공동 협약에 의해 설립된 공익법인으로 고령화극복 지원사업, 저출산해소 지원사업, 생명존중 지원사업, 자살예방 지원사업 등 4대 목적사업을 통해 우리 사회의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다양한 특화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의사들의 메디컬 이야기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