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수께끼 풀린 류마티스 관절염 … 면역질환 치료제 개발 청신호
수수께끼 풀린 류마티스 관절염 … 면역질환 치료제 개발 청신호
김완욱 교수 연구팀, 류마티스 악화시키는 핵심인자 규명
  • 박정식 기자
  • 승인 2019.08.1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기자] 류마티스 관절염 발생과정에 대한 수수께기가 풀리면서 향후 난치성 면역질환 치료제 개발을 위한 청신호가 켜졌다.

11일 한국연구재단에 따르면 김완욱 교수(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서울성모병원 류마티스내과) 연구팀이 병든 림프구를 자극해 정상적인 면역체계를 혼란에 빠트리는 결정적 인자인 태반성장인자(placental growth factor, PlGF)를 찾아냈다.

태반성장인자는 임신 시 태반을 만드는데 중요한 사이토카인으로 알려져 있었지만 림프구의 기능에 어떻게 영향을 주는지에 대해서는 거의 연구된 바 없다.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의 관절조직에서 수행한 현미경 사진. (사진=한국연구재단)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의 관절조직에서 수행한 현미경 사진. (사진=한국연구재단)

김 교수는 류마티스 환자의 관절세포를 현미경으로 관찰하던 중 혈관주변에 림프구가 많이 모여드는 것을 확인하고, 혈관과 림프구 사이에 연결고리가 존재한다는 가정을 세웠다.

연구진과 함께 연구에 돌입한 결과 태반성장인자가 병든 림프구에서 다량 분비돼 혈관을 과도하게 만들고 동시에 림프구, 특히 인터루킨 17을 만드는 림프구를 자극하고 흥분시켜 류마티스 관절염을 일으킨다는 기전을 세계 최초로 발견했다. 인터루킨 17은 병원체에 대한 숙주방어 또는 이상 면역반응 유도 등의 역할을 하는 대표적인 염증성 사이토카인이다.

태반성장인자를 만드는 림프구를 제거한 생쥐의 다리에 만성염증을 유도한 결과 역시 마찬가지였다. 뒷다리 관절의 붓기가 현저히 줄어드는 등 인터루킨 17을 만드는 병든 면역반응이 줄어들고 염증반응이 현저히 줄어들었다. 반대로 유전자 조작을 통해 인위적으로 태반성장인자를 많이 만드는 림프구를 만들었더니 인터루킨 17이 증가하면서 증상이 나빠졌다.

 

태반성장인자의 유전자를 인위적으로 제거한 생쥐 다리에 만성염증을 유도한 결과 태반성장인자가 부족한 경우 관절의 염증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한국연구재단)
태반성장인자의 유전자를 인위적으로 제거한 생쥐 다리에 만성염증을 유도한 결과 태반성장인자가 부족한 경우 관절의 염증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한국연구재단)

김완욱 교수는 “태반성장인자를 억제할 경우 혈관의 증식과 림프구의 비정상적인 활성을 감소시키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음으로써 부작용 없이 류마티스 관절염과 같은 난치성 면역질환을 근원적으로 치료하는 핵심적인 전략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리더연구자지원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연구성과는 네이처 자매지 ‘네이처 이뮤놀로지’(Nature Immunology) 8월13일자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