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보존, 비마약성 진통제 '오피란제린' 美 임상 3상 종료
비보존, 비마약성 진통제 '오피란제린' 美 임상 3상 종료
심각한 부작용 없어 … 연내 결과 보고 예정
  • 안상준 기자
  • 승인 2019.08.23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보존은 최근 비마약성 진통제 '오피란제린'(VVZ-149)의 미국 임상 3상 시험 환자 등록 및 평가를 완료했다.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기자] 비보존은 최근 비마약성 진통제 '오피란제린'(VVZ-149)의 미국 임상 3상 시험 환자 등록 및 평가를 완료했다.

회사 측에 따르면 오피란제린 주사제 임상 3상은 미국에서 복부성형술 환자를 대상으로 지난 5월23일 첫 환자 방문을 시작했으며, 19일 307번째 환자를 끝으로 심각하거나 예측하지 못한 부작용 없이 종료됐다.

엄지건막류 절제술에 대한 미국 임상 2b상 역시 60번째 환자를 끝으로 지난 22일 무사히 종료됐으며, 11월 중 데이터를 확정하고 연내 탑라인 임상 결과를 공개할 계획이다.

비보존 이두현 대표는 "이번 미국 임상 3상과 2b상에서는 기존에 진행했던 임상 2상과 달리 환자들의 수술비를 지원해줌으로써 오피오이드 용량을 상당히 제한할 수 있었다. 실제 평균 오피오이드 사용량이 지극히 낮게 관찰돼 오피란제린의 독자적 진통효과를 직접적으로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며 "탑라인 결과가 도출되면 기술이전 활동도 급물살을 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