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세포 증식 인자 억제 … NK세포 항암효과 높여
암 세포 증식 인자 억제 … NK세포 항암효과 높여
동남권원자력의학원, NK세포 이용 항암면역 치료 연구 선도
  • 박정식 기자
  • 승인 2019.08.28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남권원자력의학원 전경. (사진=동남권원자력의학원)
동남권원자력의학원 전경. (사진=동남권원자력의학원)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기자] 암 세포의 증식과 면역회피에 관여하는 인자를 억제해 NK(Natural Killer/자연살상)세포의 항암효과를 높일 수 있는 기전이 밝혀졌다.

동남권원자력의학원 연구센터는 28일 c-Myc 유전자를 조절해 NK(Natural Killer/자연살상) 세포의 항암효과를 높일 수 있는 방법을 제시했다. c-Myc 유전자는 암의 발생과 성장에 영향을 미치며, 유방암, 간암, 백혈병 등 다양한 암에서 과잉 발현된다.

연구진은 c-Myc 유전자를 높게 발현하는 암은 NK세포에 의해 잘 죽지 않으며, c-Myc 유전자 발현을 억제하면 NK 세포 치료내성을 극복할 수 있다는 것을 최초로 규명했다.

NK 세포는 T 세포와 달리 항원인식 없이 암세포를 제거할 수 있지만, NK 세포가 암세포를 효율적으로 죽이려면 암세포 표면에 NKG2D 활성화 인자(리간드)가 많아야 한다. c-Myc은 암세포의 NKG2D 활성화 인자의 발현을 억제해 암세포가 NK 세포를 만나더라도 죽음을 피할 수 있다. 반대로 c-Myc의 발현을 억제하면 암세포 표면에 NKG2D 활성화 인자가 증가하고, NK 세포가 쉽게 암세포를 죽일 수 있다.

이 같은 결과를 얻은 연구진은 c-Myc의 과 발현이 암세포의 증식뿐만 아니라 면역회피에 작용한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동남권원자력의학원은 NK세포를 고순도로 대량 배양할 수 있는 차세대 항암면역세포치료 기술을 확보해 췌장암 대상 임상시험을 준비하고 있다. 이와 함께 실용화를 위해 메딕바이오엔케이에 치료기술을 이전했다.

박상일 의학원장은 “이번 연구를 통해서 우리 의학원에서 진행하고 있는 NK세포 치료 기술이 더욱 발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과학계와 의료계의 접점에서 혁신 성장 동력 기술의 테스트 베드로서의 역할을 지속적으로 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출연금사업으로 수행됐다. 연구 성과는 올해 8월 SCI 저널인 ‘Molecular Medicine reports’에 온라인으로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