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이염 가볍게 보면 만성으로 발전”
“중이염 가볍게 보면 만성으로 발전”
면역력 떨어지는 환절기‧겨울에 주로 발생

‘만성’ 되면 약물 완치 불가능 ... 수술 필요
  • 박원진 기자
  • 승인 2019.09.06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원진 교수] 귀에서 ‘중이’는 고막부터 달팽이관 이전의 이소골을 포함한 공간으로 고막과 이소골, 유양동이라는 귀 주변의 뼈까지 포함된다. 

중이염은 이곳에 발생하는 모든 염증성 변화를 말한다. 소아에서 주로 발생하는 급성 중이염은 대부분 후유증 없이 개선되는 경우가 많지만, 중이염을 가볍게 여겨 치료를 소홀히 하면 만성 중이염으로 악화한다. 

강동경희대병원 이비인후과 변재용 교수의 도움말로 만성 중이염의 치료법에 대해 알아보았다. 

 

중이염, 환절기·겨울 등 면역력 떨어지는 계절에 증가

중이염은 환절기처럼 면역력이 약해지는 계절에 환자가 증가하는 경향을 보인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8년 중이염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4월과 12월에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이염은 소아에서 발생이 많은데, 귀와 코를 연결하는 이관을 타고 바이러스나 세균이 중이 안으로 들어가 발생한다. 이외에도 감기와 같은 바이러스 감염, 간접흡연 등이 주요 원인이다.

 

방치하다 만성으로 발전하면 난청까지 발생

중이염환자 진료장면
중이염환자 진료장면

대부분 급성 중이염은 후유증 없이 치유되지만, 이후에도 3개월 이상 염증이 완전히 치료되지 않으면 만성화된다. 말을 배우거나 학습을 하는 나이에 치료 없이 방치하면 난청이 오고 이로 언어장애나 인지발달의 저하로 이어질 수 있다. 가장 흔한 증상은 귀에서 고름이 나오는 증상인 이루와 난청, 이명 등이다. 

변재용 교수는 “난청은 처음에는 심하지 않고 시간이 지날수록 점차 악화하여 적응이 되고 통증이 없어 이를 방치하기 쉽다. 심하면 이통과 안면 마비, 어지럼증도 나타날 수 있는데 이때는 중이염의 합병증 가능성이 높아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드물게는 염증이 뇌로 진행해 뇌농양 등의 합병증이 발생할 수도 있어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증상과 고막 관찰 통해 쉽게 진단 가능

소아 중이염 사진
소아 중이염 사진
중이염 질환 사진
중이염 질환 사진

진단은 증상과 고막 관찰을 통해 비교적 쉽게 진단할 수 있다. 이경, 현미경 또는 이내시경을 통해 외이도, 고막, 중이 점막의 상태를 검사하며, 이루가 있으면 세균배양과 항생제 감수성 검사를 시행해 정확한 항생제를 쓰는 것이 좋다. 

만성중이염에 의한 난청의 정도를 파악하기 위해서는 순음 청력 검사를 비롯해 여러 가지 청력 검사를 시행한다. 본격 치료를 위해서는 측두골 전산화단층촬영(CT)으로 중이염의 범위, 이소골 및 주변 골조직의 파괴 여부, 내이 구조물에 대한 침범 여부 등을 알아보고 치료 방침을 결정한다.

 

약물치료로는 완치 불가, 수술 치료 필요

만성중이염 수술 장면
만성중이염 수술 장면

성인이 되는 과정에서 점차 고막에 천공이 생기거나 유착성 중이염, 진주종성 중이염 등으로 악화하기도 한다. 성인의 만성 중이염은 고막에 구멍이 뚫린 소견을 보이는 천공성(비진주종성) 만성 중이염과 고막의 천공 여부와 관계없이 진주종 형성이 나타나는 진주종성 중이염으로 나눌 수 있다. 

환자의 상태에 따라 치료 방침을 결정하는데, 수술적 치료 위험성이 높으면 점이액, 항생제 투여 등의 내과적 치료를 시행한다. 하지만 만성 중이염은 약물치료로 완치가 되지 않아 수술 치료가 필요하다.

천공성 만성 중이염의 수술 방법으로는 만성 염증이 존재하는 유양돌기 뼈를 제거하여주는 유양돌기 절제술과 중이 내부를 깨끗이 정리하고 고막을 새로 만들어주는 고실 성형술을 함께 시행한다.

진주종성 중이염은 주변의 뼈를 파괴하면서 점차 진행되고 여러 합병증을 일으키므로 반드시 수술 치료를 해야 한다. 진주종이 광범위하거나 중요한 부분을 침범하여 한 번의 수술로 완전히 진주종을 제거하기 곤란한 경우에는 처음 수술 후 6개월 이상 지난 후에 잔존 진주종을 제거하기 위한 2차 수술을 하는 경우도 있다. 최근에는 내시경을 이용해 절개하지 않고 고실 성형술이나 작은 진주종 제거를 할 수 있다. 입원 기간과 수술 시간이 단축되어 좋은 결과를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