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증성 장질환 치료제 부작용 감소 방안 나왔다
염증성 장질환 치료제 부작용 감소 방안 나왔다
세브란스 천재희 교수팀, 환자 유전자 변이 측정결과 활용법 연구논문 발표

사전 유전자 검사 통해 면역조절제 사용여부와 용량 미리 결정

골수 억제 발생율, 외래 방문 수, 약제사용 중단과 감소 비율 감소 확인
  • 서정필 기자
  • 승인 2019.09.09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천재희 교수(왼쪽)과 김원호 교수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천재희 교수(왼쪽)과 김원호 교수

[헬스코리아뉴스 서정필 기자] 궤양성 대장염이나 크론병 등 염증성 장질환 치료에 효과적이지만 부작용도 컸던 퓨린계 면역조절제의 부작용을 크게 줄일 수 있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천재희·김원호 교수팀은 염증성 장질환 증상으로 퓨린계 면역조절제를 투여받는 환자들의 불편함과 불안감을 효과적으로 감소시키는 연구방안을 담은 논문을 최근 발표했다.

논문의 골자는 염증성 장질환 환자의 사전 유전자 검사 결과를 바탕으로 면역조절제 사용 여부와 용량을 결정해 치료함으로서 향후 치료 과정에서 부작용을 줄인다는 내용이다.

증상이 발현됐다가 사라지기를 반복하는 염증성 장질환은 꾸준한 면역조절제 투여가 핵심 치료법이다. 문제는 면역조절제는 골수 억제로 백혈구와 중성구 등 혈액 내 세포 감소라는 부작용을 간혹 일으킨다는 것인데, 지금까지는 부작용을 예측하기 위해 자주 혈액검사를 할 수밖에 없었다.

연구팀은 지난 2016년 1월부터 2018년 9월까지 염증성 장질환으로 서울 시내 5개 대학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환자들을 유전자 변이 측정군(72명)과 비측정군(92명)으로 분류하고 면역조절제 사용 이후 골수억제 등 부작용 발생 빈도를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 면역조절제 투여 이전에 환자의 유전자형을 분석해 치료계획을 세웠던 그룹에선 12명(16.7%)의 환자만 골수 억제 부작용을 보였으며 유전자형 분석 작업이 없었던 그룹에서는 33명(35.9%)의 환자에게 골수 억제 부작용 증세가 나타났다. 두 그룹은 유의미한 수치 차이(P=0,005)를 보임으로써 유전자형 분석을 통한 면역조절제 투여가 골수 억제 부작용을 예방함에 효과적임을 보였다.

이번 연구를 통해 유전자형 분석을 통한 면역조절제 투여는 외래를 방문하는 횟수와 부작용 때문에 약물을 중단하거나 투여 용량을 감소시키는 비율을 낮추는 효과도 있음도 밝혀졌다.

연구관찰 기간 사이에 유전자형 분석그룹은 7.8±3.2회, 유전자형 분석이 없는 그룹은 9.0±3.9회 외래를 방문했다.(p= 0.052) 유전자형 분석그룹이 자주 병원 외래를 찾아와야 하는 불편함을 덜 겪었음을 알 수 있다.

또한 유전자형 분석그룹은 72명 중 11명(15.3%)이 골수 억제 등 부작용 때문에 약물투여가 중단되거나 투여 약물 용량이 감소됐다. 유전자형 분석이 없는 그룹은 92명 중 31명(33.7%)을 나타냄으로써 유전자형 분석그룹에서의 약물치료 성적이 상대적으로 양호함을 보였다.(P=0.007)

이번 연구를 주도한 천재희 교수는 “면역조절제를 사용하기 전에 개별 환자의 유전자 검사 결과를 바탕으로 사용 여부와 용량을 계획하여 적용함이 백혈구 감소 등 골수 억제 증상을 줄여 치료 효과를 높이고 안전성을 유지할 수 있음을 밝힐 수 있었다”며 “유전자 연구 결과를 임상에 활용해 효과를 입증함은 전 세계적으로도 처음이라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이번 결과가 염증성 장질환에 대해 그 효과를 예측할 수 있는 개인 맞춤형 치료 방법을 제시함으로써 미래 정밀의학을 선도하고 약제의 스마트한 개별화 사용전략에 활용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번 연구 결과는 소화기질환 분야 유명 국제학술지인 ‘임상 위장병학 및 간장학회지(Clinical Gastroenterology and Hepatology)’에 실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