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새 4배나 늘어난 ‘요양병원 진료비’
10년 새 4배나 늘어난 ‘요양병원 진료비’
2009년 1조3556억 → 2018년 5조5313억원
  • 박정식 기자
  • 승인 2019.09.20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기자] 요양병원 진료비가 10년 새 4배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초고령사회에 대비한 건보재정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2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민주평화당 김광수 의원이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제출받은 ‘건강보험 종별 총진료비 및 점유율’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건강보험 종별 진료비가 약 2배 상승한데 비해 요양병원의 진료비는 4배나 증가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상급종합병원의 경우 2009년 6조4000억원에서 지난해 13조4000억원으로 2.1배 증가했다. 종합병원은 2009년 5조8000억원에서 2018년 12조 9000억원으로 2.2배, 병원은 2009년 3조5000억원에서 지난해 7조원으로 2배 증가했다. 의원 역시 2009년 9조원에서 지난해 15조2000억원으 무련 4.2배나 증가했다.

 

2009년~2018년 건강보험 노인 65세 이상 진료비 현황. (자료=국민건강보험공단)
2009년~2018년 건강보험 노인 65세 이상 진료비 현황. (자료=국민건강보험공단)

우리나라 65세 이상 노인의 총 진료비는 2009년 12조5442억원에서 2018년 31조8234억원으로 2.5배 이상 증가했다. 요양병원의 ‘건강보험 종별 총진료비 점유율’ 역시 2009년 3.4%에서 2018년 7.1%로 2배 가까이 늘어났다. 이는 저출산 고령화 심화에 따른 인구구조 변화가 건강보험 종별 진료비 및 점유율, 연령별 총 진료비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된다.

김광수 의원은 “국회 예산정책처에 따르면 현재 속도대로 고령화가 진행되는 경우 2050년 65세 이상 고령 인구가 전체 인구의 38.5%에 달한다”며“초고령화에 따른 복지 분야 지출규모 증가와 함께 요양병원의 진료비 및 65세 이상 노인의 진료비가 급증하고 있는 상황에서 건보재정의 안정성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의원은 “이번 국정감사에서 적자로 돌아선 건보재정 재원대책 마련에 대해 집중 질의할 예정”이라며 “계속해서 지속가능한 건강보험제도가 유지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살펴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