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부터 의료기기 통합심사 전환제 시범사업 실시
23일부터 의료기기 통합심사 전환제 시범사업 실시
의료기기전자민원창구에 구비 서류 제출해 신청
  • 박정식 기자
  • 승인 2019.09.20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식약처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기자] 의료기기 허가를 진행 중인 업체가 추가 서류를 제출하면 허가, 급여, 신의료기술평가 과정을 통합해 심사를 받을 수 있다.

20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내년 1월 ‘의료기기 허가·신의료기술 평가 통합심사 전환제’ 시행에 앞서 오는 23일부터 시범사업을 실시한다.

‘의료기기 허가‧신의료기술평가 통합심사 제도’는 의료기기 허가(식약처), 요양급여대상 확인(건강보험심사평가원), 신의료기술평가(한국보건의료연구원)를 업체가 식약처에서 한 번에 신청하고 각 기관에서 동시에 심사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를 말한다.

2016년 7월 제도가 도입되면서 심사절차에 소요되는 시간이 390일에서 187일로 단축됐다. 다만 업체가 통합심사 신청 시 각 심사에 필요한 자료를 한꺼번에 제출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었다.

업체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통합심사 제도를 활성화하기 위해 식약처는 업체가 전환을 원하면 의료기기 허가 진행 중에 추가 서류를 제출해 통합심사로 전환되는 ‘통합심사 전환제’를 실시할 계획이다.

의료기기 허가 진행 중 통합심사로 전환을 원하는 민원인은 의료기기전자민원창구 홈페이지에 점속해 요양급여대상여부 확인 및 신의료기술평가 구비 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식약처 관계자는 “통합심사 전환제가 신개발 의료기기의 시장진입 촉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시범사업과 함께 연내에 관련 규정을 개정해 제도가 원활히 운영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