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재생의료 시장 공략 나선 ‘시지바이오’ … 5억 달러 수출 계약
日재생의료 시장 공략 나선 ‘시지바이오’ … 5억 달러 수출 계약
시지바이오, 15년간 니혼조끼에 ‘골 재생 신약’ 수출

유현승 대표 “2030년까지 연매출 2조원 목표 … 美도 진출할 것”
  • 박정식 기자
  • 승인 2019.09.23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지바이오 유현승  대표(왼쪽)가 18일 시지바이오 서울사무소에서 니혼조끼와 수출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시지바이오)
시지바이오 유현승 대표(왼쪽)가 18일 시지바이오 서울사무소에서 니혼조끼와 수출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시지바이오)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기자] 시지바이오가 일본 제약사와 6000억원 규모의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23일 시지바이오에 따르면 일본장기제약사(Nippon Zoki Pharmaceutical·이하 니혼조끼)와 5억 달러(한화 약 5967억원) 규모의 골 재생 신약 ‘노보시스 퍼티’(NOVOSIS PUTTY)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 기간은 15년이며, 계약금은 1200만 달러(한화 약 143억원)다.

시지바이오가 니혼조끼에 수출하게 된 노보시스 퍼티는 2009년부터 2014년까지 지식경제부(현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원천기술개발 사업을 통해 30억원의 R&D 자금 지원을 받아 개발된 제품이다.

골 재생 능력이 탁월한 골형성 촉진 단백질 rhBMP-2(recombinant human Bone Morphogenetic protein-2)에 세라믹 기반 합성지지체를 접목시킨 신약으로, 뼈가 손상되었을 때 인체 내 줄기세포를 골세포로 빠르게 분화시켜 새로운 뼈가 생성되는 것을 촉진해 주는 역할을 한다.

노보시스에 들어가는 핵심소재 rhBMP-2는 대웅제약이 국산화에 성공했고 그 기술력과 원천성을 인정받아 세계보건기구(WHO)에서 ‘네보테르민’(Nebotermin)이라는 국제 일반명을 획득한 바 있다. 더욱이 대웅제약의 GMP 바이오의약품 자체 생산 시설에서 제조한 고순도 단백질 소재로 신뢰성을 더했다.

시지바이오는 rhBMP-2 탑재를 위한 지지체 개발을 담당해 지지체를 구성하는 생체활성 세라믹 소재의 국산화와 양산 공정 개발에 성공했고, rhBMP-2를 천천히 방출 할 수 있는 지지체 원천기술을 개발하여 국제특허(PCT)도 출원했다.

일반적인 지지체에 비해 생체반응이 균일하고 부작용이 적은 것이 특징이다. 2017년 차세대 세계일류상품으로 선정되고 2019년 36주차 ‘iR52 장영실상’을 수상한 기존 ‘노보시스 정형’ 제품에 비해 척추수술 중 최소 침습술기에 적합하도록 편의성도 높였다.

그동안 일본 제약·의료산업 내에는 서구 선진국의 기술은 높이 평가해 인정하지만, 한국의 기술은 낮게 평가하는 ‘보수적 시각’이 존재해왔다. 이번 시지바이오의 수출 계약이 일본의 보수적인 의료산업 환경을 극복하고, 업력이 긴 일본 제약사와 기술·공급 계약을 동시에 체결해낸 ‘쾌거’라는 평가가 나오는 이유다.

까다롭기로 유명한 니혼조끼의 연구·마케팅·사업개발 부서 담당자들도 노보시스퍼티의 기술과 사업성을 1년 가까이 검토한 뒤, 노령화가 심한 일본에 효과가 탁월한 골 재생 신약 도입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정형 및 신경외과 의사들의 공통된 자문을 받아 ‘일본에서도 성공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고 계약을 체결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시지바이오와 니혼조끼 임직원이 계약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시지바이오)
시지바이오와 니혼조끼 임직원이 계약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시지바이오)

시지바이오 유현승 대표는 “25년 전 대학원생 시절 일본어로 된 논문을 보며 골 재생 연구를 시작했는데 역으로 일본에 골 재생 신약을 수출하게 돼 감회가 남다르다”며 “노보시스퍼티의 기술력과 제품력을 인정받아 수준이 높은 것으로 알려진 일본 제약사와 수출 계약을 체결하게 되어 자부심이 생긴다”고 말했다.

이어 “노보시스는 시지바이오 ‘글로벌리아 프로젝트’의 플래그십 제품으로, 오는 2030년까지 연매출 2조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연간 1조원 규모의 세계 최대 시장인 미국에 시지바이오 미국 법인을 세워 직접 진출할 것”이라며 “미국 내 허가용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FDA 승인을 획득해 메드트로닉의 ‘인퓨즈’(Infuse)가 독식하고 있는 골형성 단백질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1939년 일본 오사카에서 설립된 니혼조끼는 정형 및 신경외과 영역에서 만성통증 완화 치료제를 주력 사업으로 하는 기업이다. ‘글로벌 스탠다드’라 불리는 일본 제약 산업 내에서 전문성을 인정받은 중견 제약사로 꼽힌다.

시지바이오 관계자는 “니혼조끼는 1994년 중국 진출에 성공, 현재까지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향후 시지바이오가 노보시스를 통해 중국 진출을 추진할 경우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