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형 간염 바이러스, 끓는 물에서도 2분간 생존"
"B형 간염 바이러스, 끓는 물에서도 2분간 생존"
  • 안상준 기자
  • 승인 2019.09.27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기자] 한국파스퇴르연구소 응용분자바이러스연구실 마크 윈디쉬 박사 연구팀은 최근 B형 간염 바이러스(HBV)의 감염성 연구를 통해 물의 끓는점에 가까운 98도의 고온에서 2분 간 배양 후에도 HBV가 여전히 감염성을 보인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해당 연구 결과는 지난 5일 세계적으로 저명한 유럽 간학회지 '저널 오브 헤파톨로지'에 온라인 게재됐다.

HBV에 감염 사례는 전 세계적으로 약 20억명에서 보고됐고 그 중 2.57억명이 B형 간염 바이러스 만성 보균자이며, 만성보균자 중 최대 30%가 간경변 또는 간암으로 발전할 수 있다. 백신과 치료제가 존재함에도 불구하고 만성 B형 간염은 완치가 불가능한 질병이고 환자들은 평생 치료를 받아야 한다.

HBV는 전염성이 강하다. B형 간염 환자 혈액에는 1ml당 1억~100억개의 감염성 입자가 존재하며, 10개의 이하의 바이러스 입자만 있어도 전염되어 인체를 감염시킬 수 있다. 따라서 미량의 혈액도 심각한 감염의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

한국파스퇴르연구소와 독일 보훔 루드 대학교 연구팀은 2019년 초 HBV가 실온(21도) 및 냉장온도(4도)에서 거의 1년간 매우 안정적이며, 체온(37도)에서도 최소 1개월 이상 안정적이라는 연구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연구팀은 더 나아가 98도와 같은 고온에서의 HBV의 안정성에 대해 질문을 던졌다. 한국파스퇴르연구소 마크 윈디쉬 교수는 “이 질문은 환자의 혈액에 노출된 의료기기 등이 열 소독 과정을 거친다는 점에서 매우 중요했다”고 말했다.

질문에 대한 답을 찾기 위해 연구팀은 가톨릭대 소화기내과 윤승규 교수와 협력하여 환자 유래 HBV의 열 안정성을 연구했다. 환자 유래 HBV를 활용하면 병원과 같은 실제 의료현장에서와 유사한 환경에서 연구를 진행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연구팀은 환자 유래 HBV를 98도에서 2분간 배양한 결과 바이러스의 감염성이 현저히 감소했지만 여전히 감염성을 가진 바이러스 잔류 입자가 관찰됐으며, 98도 이상의 온도에서 최소 5분 이상 배양 후 바이러스가 완전한 비활성 상태가 됨을 확인했다.

한국파스퇴르연구소의 연구진은 마크 윈디쉬 교수 연구팀이 개발한 세포 배양 플랫폼을 활용해 HBV가 접종된 간 유래 세포를 최대 5주간 관찰함으로써 바이러스의 감염성을 정확하게 확인했다.

보훔 루드 대학교 에릭 스테인만 교수는 "C형 간염 바이러스와 같은 다른 바이러스는 80도에서 비활성화 된 반면, B형 간염 바이러스는 보다 높은 열 안정성을 가진다는 놀라운 사실을 이번 연구를 통해 알게 됐다"고 말했으며 마크 윈디쉬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는 B형 간염의 예방과 관리를 위한 지침을 성실히 이행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강조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