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저하 환자 예방접종에 건강보험 적용해야”
“면역저하 환자 예방접종에 건강보험 적용해야”
“예방접종은 면역저하 환자에게 필수불가결한 의료행위”

“치료비 때문에 예방접종 망설여 … 실질적 지원 필요”
  • 박정식 기자
  • 승인 2019.10.02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윤일규 의원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기자] “장기식 환자 등 면역저하 환자가 반드시 맞아야하는 예방접종을 전적으로 환자가 부담하는 것은 부당하다. 면역저하 환자 예방접종에 건강보험이 적용돼야 한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윤일규 의원(사진)은 2일 “국내 장기식 환자, 무비증 환자 등 면역저하 환자의 예방접종에 보험이 적용되지 않아 환자의 의료비 부담을 가중시킨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윤일규 의원은 “비장이 없는 무비증 환자나 이식거부반응 예방을 위해 면역억제제를 먹는 장기이식환자는 면역력이 저하돼 있어 각종 병원균에 취약하며, 패혈증 등으로 목숨을 잃을 수도 있다”며 “이 때 면역력을 만들어주는 것이 바로 예방접종으로, 먼역저하 환자에게는 필수불가결한 의료행위”라고 강조했다.

질병관리본부 역시 성인 예방접종 안내서를 통해 면역저하 환자에게 5~7가지의 예방접종을 권고하고 있다

다만 문제는 예방접종이 비급여 항목에 해당돼 병원마다 가격이 제각각이라는 점이다. 서울대병원 기준 간이나 신장이식을 받은 환자는 1인당 35만8468원의 예방접종 비용을 부담해야 하는데, 여기에 진료비와 주사비까지 더하면 환자부담은 더욱 커진다.

게다가 면역저하 환자는 평생 치료를 받아야 하기 때문에 의료비 부담은 클 수 밖에 없다.

아산병원에서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신장 이식의 경우 수술부터 퇴원 시까지의 평균 약 1000만원 이상의 비용이 들고, 퇴원 후에도 지속적으로 투약료와 검사료를 지불해야 한다. 이러한 상황에서 예방접종 비용까지 100% 본인 부담금으로 해결하면 가계의 부담은 커질 수밖에 없다. 참고로 지난해 장기이식환자들이 예방접종으로 부담한 비용은 17억2000만원에 달한다.

윤일규 의원은 “면역저하 환자들이 막대한 치료비 때문에 꼭 필요한 예방접종마저도 망설이는 현실이 안타깝다”며 “이는 돈 때문에 치료를 받지 못하는 의료사각지대를 최소화한다는 ‘문재인 케어’의 방향과도 상충하는 만큼 정부는 면역저하 환자에게 예방접종을 권고만 할 것이 아니라, 실질적인 지원을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