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토미데이트’ 수입량 급증 … 8년 새 8.3배↑
‘에토미데이트’ 수입량 급증 … 8년 새 8.3배↑
2011년 17만5490앰플 → 2018년 52만3920앰플

식약처, 불법유통 의료기관 2곳·도매상 3곳 적발
  • 박정식 기자
  • 승인 2019.10.07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기자] 마취제 ‘에토미데이트’의 수입량이 8년 새 8배 넘게 증가했다.

에토미데이트는 전신마취유도제로 프로포폴과 유사하게 초단시간(1분에 시작, 5~15분 지속) 작용해 제2의 프로포폴이라 불리며 은밀히 확산되고 있다.

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정축숙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에토미데이트는 2010년 6만3000개 앰플이 수입됐다. 프로포폴이 마약류로 지정된 2011년에는 전년도와 비교해 2.8배 늘어난 17만5490개가 수입됐으며, 2018년에는 52만3920개 앰플이 수입돼 8년 새 8.3배 증가했다.

 

에토미데이트 수입량 추이. (자료=식품의약품안전처, 정춘숙 의원실 재구성)
에토미데이트 수입량 추이. (자료=식품의약품안전처, 정춘숙 의원실 재구성)

 

식약처, 에토미데이트 불법 유통 1만5700개 적발

에토미데이트 수입량 증가와 함께 불법 유통 및 판매 역시 문제가 되고 있다.

식약처는 지난해 기준으로 에토미데이트 공급 상위 30개소 중 불법 유통·판매가 의심되는 10개소를 대상으로 현장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 도매상이 의료기관에 거래내역만 발급한 후 의료기관에 공급하지 않고 뒤로 빼돌려 불법 유통했던 서울 동대문구 소재 H정형외과의원과 대구 북구 소재 E내과의원과 3개의 도매상을 적발했다. 이들이 빼돌린 에토미데이트는 1만5700개에 달했다.

정춘숙 의원은 “에토미데이트의 오남용 문제와 불법 유통·사용문제가 사회문제가 되고 있다”며 “현재 식약처는 마약류 지정 판단에 필요한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서 의존성 평가를 하고 있는데, 신속하게 평가하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마약류 지정을 포함하여 오남용 우려의약품 지정 등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식약처는 의존성 평가와 전문가 자문, 공청회 등을 통해 에토미데이트의 마약류 지정 여부 및 오남용 우려의약품 지정을 검토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