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양디앤유, 미국 NSCI 합작법인 '룩사바이오' 출범
유양디앤유, 미국 NSCI 합작법인 '룩사바이오' 출범
7일 기자간담회 열고 '글로벌 황반변성 치료제 시장' 출사표
  • 안상준 기자
  • 승인 2019.10.07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기자] 유양디앤유가 신경줄기세포연구소(Neural Stem Cell Institute, NSCI)와 함께 합작법인 '룩사바이오'(Luxa Biotechnology LLC)를 공식 출범했다.

이 회사는 해외 주요 대학 및 연구 기관과의 공동 개발 계약을 통해 바이오 신약 물질을 초기에 확보하고 합작법인 설립으로 유망 신약 물질의 임상을 가속화하는 등 오픈 이노베이션 전략을 강화하고 있다.

유양디앤유는 7일 오전 서울시 중구 웨스턴조선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바이오 사업 진출 전략 및 사업 계획에 대해 발표했다. 

유양디앤유 박일 대표.
유양디앤유 박일 대표.

이 자리에는 유양디앤유 박일 대표와 룩사바이오 공동 CEO 제프리 스턴 박사, R&D 총괄 샐리 템플 박사가 참석해 해외 줄기세포 연구 최신 경향과 함께 현재 유양디앤유와 공동 개발 중인 건성 황반변성 치료제 연구 내용과 계획 등을 공개했다.

제프리 스턴과 샐리 템플 박사는 2007년 미국에 설립된 최초의 줄기세포 비영리 연구기관 NSCI의 공동 설립자다. 특히 샐리 템플 박사는 세계줄기세포연구학회 회장을 역임한 바 있는 줄기세포 분야 권위자로, 세계 최초로 신경줄기세포를 발견하고 성격을 규명한 연구자다.

유양디앤유 박일 대표는 "유양디앤유는 혁신 바이오 신약의 전략적 개발을 목표로 미충족 수요가 높은 건성 황반변성, 수포성 표피박리증 등의 치료제를 국내외 핵심 연구진을 통해 개발하고 있다"며 "공동연구, 합작법인 설립 등 개발 방식의 혁신을 통해 성공적인 임상을 수행해 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룩사바이오 제프리 스턴 박사는 "NSCI가 보유한 혁신적인 망막색소상피 줄기세포 기술을 보다 빠르게 신약 개발에 도입하고자 유양디앤유와의 합작법인 룩사바이오 설립을 결정하게 됐다"며 "개발 중인 RPE세포 유래 건성 황반변성 치료제는 안구 세포를 이용해 유효성이 높고 배아줄기세포 및 인간 유래 유도만능줄기세포 대비 종양원성 위험이 낮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룩사바이오 R&D총괄 샐리 템플 박사.
룩사바이오 R&D총괄 샐리 템플 박사.

샐리 템플 박사는 발표를 통해 "룩사바이오가 연구 중인 치료제는 망막 아래에 RPE 줄기세포를 주입해 손상된 세포를 대체하는 치료법"이라며 "올해 랫 동물모델을 대상으로 한 전임상을 통해 RPE 줄기세포 이식 후 시력 개선 및 개선된 시력의 유지 효과를 확인했다"고 전했다.

유양디앤유와 룩사바이오는 이 같은 전임상 결과를 바탕으로 2020년 미국 내 임상 1/2a상 진입을 계획하고 있다.

지난해 바이오 사업부를 신설하며 관련 사업을 확대하고 있는 유양디앤유는 룩사바이오 등 미국 현지 합작 법인과 인력을 통해 글로벌 임상과 허가 속도를 높일 계획이다. 최대 주주로 있는 국내 신약개발 기업 지트리비앤티와 미국 내 합작법인 레누스도 설립한 바 있으며, 수포성 표피박리증 치료제 'RGN-137'의 임상 3상 진입을 위한 오픈 스터디를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