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궁경부암 치료 실험 세계 첫 성공
자궁경부암 치료 실험 세계 첫 성공
호주 연구진, 유전자 편집기술 이용 실험쥐 종양 100% 제거

향후 5년 내 인간 대상 실험 돌입 ... 다른 암 치료 가능성 열어
  • 서정필 기자
  • 승인 2019.10.10 0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구를 이끈 호주 그리피스대 니겔 맥밀런 교수(오른쪽)
이번 연구를 이끈 호주 그리피스대 니겔 맥밀런 교수(오른쪽)

[헬스코리아뉴스 / 서정필 기자] 유전자 편집기술을 이용해 자궁경부암을 치료하는 실험이 동물단계에서 호주 연구진들에 의해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

호주 그리피스대학교 연구진은 유전가 가위 ‘크리스퍼 캐스나인(CRISPR-Cas9)’ 기술을 통해 나노입자를 혈관에 투입, 암세포의 DNA 염기서열을 바꿈으로써 자궁경부암에 걸린 실험 대상 쥐 100%를 모두 생존시켰다.

크리스퍼(CRISPR)란 유전체(게놈)의 특정 DNA를 정확히 찾아 잘라낼 수 있는 정밀 유전자 교정 기술이며 캐스나인(Cas9)이란 여기에 쓰이는 단백질을 일컫는다.

연구진은 “이번 실험에 사용한 나노입자는 자궁경부암을 일으키는 인유두종 바이러스(human papillomavirus, HPV)의 암 유발 단백질인 ‘E7‘을 표적치료하기 위해 지난 5년 간 연구를 통해 만들어 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나노입자는 E7의 DNA를 잘못 인식하게 하거나 더 이상 만들어지지 않게 하는 작용을 한다.

이번 연구를 이끈 이 대학 니겔 맥밀런(Nigel McMillan) 교수는 “우리의 기술은 마치 맞춤범 검사기가 더 이상 오자를 인식하지 못하도록 단어에 몇 글자를 추가하는 것과 같다”라며 “이 유전자가 있어야만 암세포가 활동할 수 있기 때문에 편집을 통해 이 유전자가 편집된 쥐들은 100% 생존했으며 종양도 모두 사라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맥밀런 교수는 “다른 암들도 우리가 (표적으로 할) 유전자를 알아낼 수 있다면 같은 방법으로 치료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한다”며 “향후 5년 내에 인간에 대한 임상 실험에 돌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학술지 ‘모레큘러 세라피(Molecular Therapy)’ 최근호에 실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