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환호·김효영·강지훈 교수, 하반기 ‘생애 첫 연구사업’ 선정
이환호·김효영·강지훈 교수, 하반기 ‘생애 첫 연구사업’ 선정
  • 박정식
  • 승인 2019.10.16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고신대복음병원 이비인후과 이환호 교수, 성형외과 김효영 교수, 가정의학과 강지훈 교수
(왼쪽부터) 고신대복음병원 이비인후과 이환호 교수, 성형외과 김효영 교수, 가정의학과 강지훈 교수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2019년도 하반기 ‘생애 첫 연구사업’에 고신대복음병원 이비인후과 이환호 교수, 성형외과 김효영 교수, 가정의학과 강지훈 교수가 선정됐다.

이환호 교수는 ‘신발의 센서를 이용한 어지럼증 질환분석과 알고리즘 개발’을 통해 오는 2022년까지 2년 6개월간 7500만원의 연구비를 지원받는다.

김효영 교수는 ‘흉터의 발생기전을 연구하여 흉터 발생 예측 가능 모델 개발’을, 강지훈 교수는 ‘통풍과 고요산 혈전의 유전변이를 이용한 통풍 위험 예측 모델 개발’을 통해 고위험군의 선별과 예방활동 강화를 통해 질병 부담을 낮추는 효과를 통해 새로운 혁신 모델 개발 연구를 수행하게 된다.

고신대복음병원 최영식 병원장은 “젊은 의사과학자 사업에 이어 생애 첫 연구과제가 선정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연구 과제를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생애 첫 연구사업’은 지난해 신진 연구자(만 39세 이하 전임교원)에게 연구기회를 보장하기 위해 시작한 사업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매년 상‧하반기에 걸쳐 연구자를 선정해 최대 3년, 연간 3000만원 이내의 연구비를 지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