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올 3Q 매출액 280억원 … 전년 동기 比 17% 증가
한올 3Q 매출액 280억원 … 전년 동기 比 17% 증가
바이오신약 개발 순항 따른 기술료 수익 증가로 실적 향상
  • 안상준
  • 승인 2019.10.28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한올바이오파마는 전년 동기 대비 17% 증가한 280억원의 매출액을 3분기 기록했다고 28일 잠정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5% 증가한 45억원을 기록했다.

회사 측은 3분기 호실적의 배경이 지난 2017년 기술 수출한 바이오신약의 마일스톤 기술료 유입과 의약품 판매 확대에 따른 결과라고 분석했다. 이 기간 매출구성은 의약품판매 245억원, 기술료수익 34억원이었고, 매출원가가 없는 기술료 수익도 전년대비 103% 성장하며 수익성 향상에 크게 기여했다.

한올바이오파마는 2017년 스위스 로이반트와 중국 하버바이오메드에 바이오신약(HL161, HL036)을 기술 수출하며 3400만 달러(한화 약 398억원)의 계약금을 수령했다. 개발 단계에 따라 마일스톤을 수령하고 있으며, 최대 5억 달러(한화 약 5855억원) 이상의 마일스톤과 제품 판매에 대한 로열티를 받을 수 있다.

기술 수출에 따른 기술료수익은 2017년 45억원, 2018년 61억, 2019년 119억(3분기 누계 기준)으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영업이익률은 2017년 4.1%, 2018년 6%, 2019년 17.1%(3분기 누계기준) 등으로 수익성이 크게 향상되고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한올바이오파마 관계자는 "바이오신약을 기술 수출한 이후 신약 개발이 순조롭게 진행됨에 따라 기술료 수익이 꾸준히 발생하며 실적을 이끌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