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 '나노복합점안제' 日 특허 취득
휴온스 '나노복합점안제' 日 특허 취득
국내 출시 전 11개국 특허 확보 '완료'
  • 안상준
  • 승인 2019.10.30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휴온스는 안구건조증 치료 신약 허가를 위해 국내 임상 3상 막바지 단계를 진행하고 있는 '나노복합점안제'(HU-007)의 '사이클로스포린 및 트레할로스를 포함한 안과용 나노복합조성물'에 대한 일본 특허를 취득했다. 이로써 휴온스는 나노복합점안제의 총 11개국 특허권을 확보하게 됐다.

회사 측은 향후 신약 허가 및 출시 전 기술 가치를 인정받고 해당 조성물에 대한 독점권을 인정받기 위해 앞으로 중국 등 11개국에서도 추가적으로 특허를 취득해 글로벌 안과 시장에서의 입지를 굳힐 계획이다.

현재 글로벌 안구건조증 치료제는 항염 작용의 '사이클로스포린 단일제'와 안구 보호 작용의 '히알루론산 단일제' 등이 대표적이지만, 전 세계적으로 단 3개 품목만이 안구건조증 치료제 적응증을 보유하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미세먼지 등 변화하는 환경적 요인에 따라 다인성 안과 질환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어 복합치료제 개발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휴온스는 기존 사이클로스포린 단일제에 비해 사이클로스포린 사용량을 줄이면서 우수한 눈물막 보호 및 항염 효과 등의 복합 치료 작용을 하는 안과용 나노복합점안제를 개발했다. 20nm 이하 나노 입자화를 통해 흔들어 사용할 필요가 없어 복약 편의성도 뛰어나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휴온스 엄기안 대표는 "소수의 약물이 글로벌 점안제 시장을 점유하고 있는 현 상황에서 나노복합점안제는 '복합 치료'라는 새로운 치료 옵션을 만들어낼 신개념 개량신약"이라며 "세계 시장 진입 전 기술 가치를 보호받기 위해 글로벌 특허권 확보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휴온스는 나노복합점안제의 국내 출시와 수출 물량 증가 등 급증하는 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첨단 점안제 생산 라인을 증설한바 있다. 기존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연 3억관의 점안제를 생산할 수 있으며 이를 토대로 전 세계 점안제 시장을 주도적으로 성장시키겠다 게 휴온스의 전략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