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양 교수 ‘美피부외과학회 로렌스필드 상’ 수상
정기양 교수 ‘美피부외과학회 로렌스필드 상’ 수상
  • 박정식
  • 승인 2019.10.30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세대 의과대학 피부과학교실 정기양 교수(가운데)가 미국피부외과학회 로렌스필드상을 수상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연세대 의과대학 피부과학교실 정기양 교수(가운데)가 미국피부외과학회 로렌스필드상을 수상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연세대 의과대학 피부과학교실 정기양 교수가 미국피부외과학회 로렌스필드상(Lawrence M. Field, MD Annual Lectureship)을 수상했다.

30일 세브란스병원에 따르면 정기양 교수는 26일 시카고에서 열린 미국피부외과학회 학술대회에서 피부외과분야의 발전과 교육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 받았다.

정 교수는 국내 피부외과분야의 선구자로 업적을 쌓아왔다. 특히 피부암발생의 동서양의 차이를 규명하고, 동양인 피부에 적합한 새로운 치료방법과 치료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최근에는 정 교수가 이끄는 흑색종 특수클리닉 팀에서 한국인 흑색종 환자에서는 림프절 전이가 없더라도 남성은 침윤깊이가 2.5mm 이상인 경우, 여성은 4mm 이상인 경우에는 예후가 좋지 않음을 미국피부과학회지에 발표했다.

세브란스병원 관계자는 “정 교수는 60명 이상의 외국 및 국내 피부과 의사들을 대상으로 피부외과를 가르쳐 왔다”며 “이번 수상은 한국 피부과학의 우수성을 세계적으로 더욱 알리는 계기가 돼 앞으로 더 많은 해외 피부과의사들이 한국의 피부외과학을 배우기 위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