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 빅데이터, 의료기술 발전에 큰 도움될 것”
“보건의료 빅데이터, 의료기술 발전에 큰 도움될 것”
이낙연 국무총리, 건보공단 본부 방문

건강보험 제도·시스템 수출 확대 당부
  • 박정식
  • 승인 2019.11.06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6일 국민건강보험공단 본부를 방문해 보건의료 빅데이터 플랫폼 활성화를 위한 노력을 해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사진=국민건강보험공단)
이낙연 국무총리가 6일 국민건강보험공단 본부를 방문해 보건의료 빅데이터 플랫폼 활성화를 위한 노력을 해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사진=국민건강보험공단)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방대한 보건의료 빅데이터를 적절히 활용한다면 국민건강 증진 및 의료기술 발전 등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6일 강원도 원주시에 소재한 국민건강보험공단 본부를 방문해 이 같은 주문과 함께 “보건의료 빅데이터 플랫폼 활성화를 위한 노력을 계속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 건보공단으로부터 ‘국민건강 의료정보 활용현황’을 보고받은 이 총리는 “정보 보안 및 개인정보 보호에도 노력을 기울여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심평원으로부터 ‘건강보험제도·시스템 수출 성과’를 보고 받은 이 총리는 “최근 논의 중인 사우디와의 수출협력 등 관련 성과가 지속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심평원은 2017년 바레인과 세계 최초로 건강보험 국가단위 계약을 맺은 후 올해 7월 시스템 구축을 완료하면서 310억원의 수출효과와 200여개의 민간일자리를 창출한 바 있다. 올해 8월에는 5년간 후속 유지관리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이 총리는 또 건보공단 데이터센터를 방문해 데이터센터 시설 및 시스템운영 현황을 보고 받고, 실시간 통합관리 상황을 점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