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진제약 'SA001' 적응증 쇼그렌증후군으로 확장 … 임상 2상 추진
삼진제약 'SA001' 적응증 쇼그렌증후군으로 확장 … 임상 2상 추진
  • 안상준
  • 승인 2019.11.07 0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진제약 쇼그렌증후군 임상 물질 'SA001'
삼진제약 쇼그렌증후군 임상 물질 'SA001'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삼진제약은 자사의 경구용 안구건조증 치료제 'SA001'의 적응증을 쇼그렌증후군으로 확장해 임상 2상 추진에 나선다.

이 회사는 지난 2017년 말부터 안구건조증을 적응증으로 한 SA001의 임상 2상을 수행하고 있으며, 현재까지의 시험 결과를 토대로 안전성을 평가한 결과 중대한 이상반응 없이 SA001이 우수한 안전성 및 내약성을 가지는 것으로 확인했다.

임상 결과에 따르면 SA001은 1차 유효성 평가변수에서 모든 투여군이 안구건조증 개선 경향을 나타냈으나,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를 확인하기는 어려웠다.

이에 삼진제약은 이러한 원인이 약물 효과와 관련 없이 자연적으로 치유 가능한 피험자가 부분적으로 포함된 점과 미세먼지를 포함한 심화된 환경적 변화요인에 기인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외부 간섭 요인의 영향이 적은 중증의 쇼그렌증후군 적응증으로 임상 2상을 확대 추진할 것을 결정했다.

쇼그렌증후군은 외분비샘의 만성 염증성 질환으로 눈물샘과 침샘의 정상 조직이 파괴돼 눈물과 침의 생성이 줄어드는 자가면역질환이다. 안구건조증 외에 구강 건조가 전형적으로 함께 발생하며 피부·기관지·폐·신장 등에도 영향을 미쳐 합병증을 야기할 수도 있다.

현재 쇼그렌증후군은 질환의 원인이 완전하게 밝혀지지 않았으며 대증적인 치료 이외에 근원적인 치료법이 없는 미충족 의료수요(Medical unmet needs) 분야에 해당한다.

SA001 개발과정의 비임상시험에서는 경구투여를 통해 효능을 확인한 결과 점액물질 분비 촉진과 손상된 안구 치료·항염증 효과가 확인됐다. 쇼그렌증후군 동물모델을 통해 안구 및 침샘에서의 치료효과를 실험한 결과에서도 눈물 및 침 분비량이 유의성 있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진제약 최용주 대표이사는 "다양한 가능성에 대처하며 미충족 의료수요를 해결하는 신약개발의 노력은 가치 있는 과정이라 생각한다"며 "인류의 건강에 기여하는 의약품 개발을 위해 전 임직원이 함께 도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