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나보타' 투여 시점 따른 '흉터 관리 효과' 차이 입증
대웅제약 '나보타' 투여 시점 따른 '흉터 관리 효과' 차이 입증
수술 당일 투여 시 높은 효과 보여
  • 안상준
  • 승인 2019.11.07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부터) 나보타 투여 후 2, 4, 12, 24주째 흉터 평가 척도(mSBSES, 0=흉터 두드러져 보임~8=흉터 개선되어 보임), 환자만족도(VAS, 0=상상할 수 있는 가장 나쁜 결과~10=가장 좋은 결과), 홍반지수(Erythema) 평가 결과(PRS 게재 논문 일부)
(위부터) 나보타 투여 후 2, 4, 12, 24주째 흉터 평가 척도(mSBSES, 0=흉터 두드러져 보임~8=흉터 개선되어 보임), 환자만족도(VAS, 0=상상할 수 있는 가장 나쁜 결과~10=가장 좋은 결과), 홍반지수(Erythema) 평가 결과(PRS 게재 논문 일부)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대웅제약은 갑상선 제거 수술 환자의 흉터 관리를 위해 '나보타'를 투여한 연구자 임상시험에서 투여 시점에 따른 흉터 개선 효과 차이가 입증됐다고 7일 밝혔다. 해당 연구는 SCI급 국제학술지인 미국성형외과학회지(Plastic and Reconstructive Surgery, PRS) 10월호에 게재됐다.

한림의대 피부과 박은주 교수가 책임을 맡은 본 연구는 수술 환자의 흉터 관리를 위해 보다 적절한 보툴리눔 톡신 제제 투여 시점을 확인하기 위해 시행됐다. 수술 병변 내 보툴리눔 톡신 제제를 투여하는 '시점'에 대한 비교연구는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진은 갑상선 제거 수술을 받은 환자를 대상으로 수술 후 발생한 흉터 부위의 중간 지점을 기준으로 좌·우로 나눠 한쪽에는 수술 당일 나보타를 투여하고 그 반대쪽은 수술 2주 후 투여했다. 그리고 수술 후 2, 4, 12, 24주가 지난 시점에 두 부위의 흉터 개선 효과를 비교 평가했다.

평가 항목으로는 스토니 브룩 흉터 평가 척도를 수정해 사용했으며 객관적인 흉터 개선 평가를 위해 시험 처치에 관여하지 않은 피부과 전문의가 별도로 평가를 진행했다. 환자의 만족도를 확인하기 위해 환자들을 대상으로 시각아날로그척도를 활용한 환자만족도 평가도 시행했다.

수술 후 24주차에는 피부측정기를 사용해 멜라닌 및 홍반지수, 피부 탄력도 등을 측정해 정량적인 흉터 개선 평가를 별도로 진행했다.

평가 결과, 각 측정 시점에서 수술 당일 나보타를 투여한 부위의 흉터 평가 척도 평균값이 수술 2주 후 나보타를 투여한 부위의 측정값보다 높게 나타났으며 수술 후 4주차부터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를 보였다. 수술 후 4, 12, 24주차에 측정한 환자만족도 평가에서도 수술 당일 나보타를 투여한 병변 부위에 대해 더 높은 환자 만족도를 보였다.

또한 수술 후 24주차 실시한 피부측정기 평가 결과에서도 수술 당일 나보타를 투여한 부위가 수술 2주 후 투여한 부위에 비해 홍반지수와 피부탄력도 측면에서 흉터 개선 효과가 높게 나타났다. 약물 관련 심각한 이상사례는 보고되지 않았다.

대웅제약 박성수 나보타 사업본부장은 "이번 연구는 나보타의 흉터 개선 효과와 흉터 관리를 위한 적절한 투여 시점을 과학적으로 입증함으로써 미용뿐 아니라 치료 분야에서의 나보타의 추가적인 잠재력을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연구 활동을 통해 나보타의 차별화된 경쟁력을 전 세계적으로 입증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