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CRO는 성장 중 … 5년간 매출 27.6% ↑
국내 CRO는 성장 중 … 5년간 매출 27.6% ↑
“글로벌 경쟁력 갖춘 국내 CRO 성장 위해 지속적인 지원 필요”
  • 박정식
  • 승인 2019.11.07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국내 임상시험수탁기관(CRO)이 지난 5년간 평균 14% 성장했으며, 매출규모는 27.6% 늘었다.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은 7일 글로벌 시장조사 보고서를 인용해 이 같이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전체 신약개발 아웃소싱 시장규모는 2017년 기준 52조원이며, 이 중 임상시험 CRO 시장은 19조원대다. 국내 임상시험 CRO 시장 규모는 4550억으로 글로벌 임상시험 CRO 시장 대비 약 2.3%를 차지하고 있다.

전 세계 신약개발 아웃소싱 시장은 지난 5년(2013~2017)간 평균 9.9%의 성장을 보였으나, 국내 임상시험 CRO 시장은 동 기간 평균 14% 성장했다. 외국계를 제외한 순수 국내 CRO의 매출규모는 동 기간 27.6% 성장했다.

특히 1000개 이상의 CRO를 가지고 전 세계 CRO 시장의 32%를 차지하는 미국 등 신약개발 선진국들의 CRO 시장 성장률이 7~9%를 차지하며, IQVIA, PPD, Syneos Health 등 Top10 글로벌 CRO가 임상시험 CRO 시장의 약 55%를 차지하고 있는 시장 환경을 고려할 때, 한국 임상시험 CRO 시장의 전망은 밝다는 분석이다.

이러한 성장세는 기존 CRO 기관의 성장에 신규 CRO의 설립이 더해진 결과이다. 현재 국내 활동하는 순수 국내 CRO는 47개이며 그중 Top 3 기관의 5년 매출과 인력 평균 성장률도 각각 13.3%, 14.8%로 신약개발 선진국의 성장속도를 상회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018년 CRO 임상시험 수행 건수. (자료=KoNECT)
2018년 CRO 임상시험 수행 건수. (자료=KoNECT)

또한 임상시험 현황 조사에 따르면 2018년 한 해 CRO가 위탁받아 관여했던 허가용 임상시험(1상~3상) 현황을 보더라도 외국계 CRO와 유사한 분포를 보이고 있다.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 지동현 원장은 “이 같은 결과는 국내 CRO의 역량이 우수하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글로벌 시장을 목표로 하는 신약을 개발하기 위해서는 글로벌 기준의 실태조사를 통과할 수 있는 품질관리 시스템과 인력을 갖춰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지 원장은 “이를 위해서는 많은 자원의 투입과 교육이 필요한 만큼 국내 CRO를 위한 다양하고 지속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