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엠에스, 中에 345억원 규모 '동물용 혈당측정기' 수출
GC녹십자엠에스, 中에 345억원 규모 '동물용 혈당측정기' 수출
샤인윈과 5년 계약 체결 … 동물 의료시장 공략 '가속화'
  • 안상준
  • 승인 2019.11.12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C녹십자엠에스 안은억 대표(오른쪽)와 샤인윈 제이슨 샤오 대표이사가 중국 복건성 샤윈인 본사에서 진행된 업무협약식에서 공급 계약 체결 후 악수를 하고 있다.
GC녹십자엠에스 안은억 대표(오른쪽)와 샤인윈 제이슨 샤오 대표이사가 중국 복건성 샤윈인 본사에서 진행된 업무협약식에서 공급 계약 체결 후 악수를 하고 있다.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GC녹십자엠에스는 최근 중국 의약품 및 의료기기 판매 업체 '샤인윈'과 동물용 혈당측정기 '세라펫(CERA-PET) 멀티 테스트 미터'(세라펫)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 기간은 5년이며 금액은 총 2984만 달러(한화 약 345억원) 규모다. 계약에 따라 GC녹십자엠에스가 동물용 혈당측정기 ‘세라펫’의 완제품을 공급하고 샤인윈이 현지 제품 등록과 판매를 담당한다.

중국에 본사를 둔 샤인윈은 다양한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과의 협력 경험을 바탕으로 중국 전역에 걸친 동물병원, 반려동물 용품 판매 유통망을 통해 제품 판매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세라펫은 반려동물의 혈당을 5초 이내에 측정하는 동시에 젖산 수치까지 10초 안에 측정이 가능한 동물 전용 의료기기다. 이 제품은 정확한 결과 도출과 함께 손잡이가 달린 검사지 '혈당 스트립'을 사용해 위생적이고 편리하게 측정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GC녹십자엠에스 안은억 대표는 "이번 계약을 시작으로 중국 내 동물 의료 시장에서 브랜드 평판을 강화하고 사업의 다양성을 모색해나갈 예정"이라며 "향후 샤인윈을 포함한 다양한 업체와의 협업을 통해 동물용 의료기기 연구개발을 활발히 진행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시장조사업체 마켓&마켓에 따르면 세계 반려동물 의료시장 규모는 지난 2017년 48억 달러(한화 약 5조5900억원)에서 2021년 67억 달러(한화 약 7조8000억원)까지 커질 것으로 전망되며 성장 잠재력이 높은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