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관 협의체, ‘게임 질병코드 반대 의견’ 수렴
민‧관 협의체, ‘게임 질병코드 반대 의견’ 수렴
4차 회의서 반대측 간담회 실시

김동일 위원 민간의장으로 선출
  • 박정식
  • 승인 2019.11.19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게임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게임이용 장애’(Gaming Disorder) 질병코드 국내도입 문제와 관련 민‧관 협의체가 네 번째 만남을 가졌다.

19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게임이용 장애 질병코드 국내도입 문제 관련 민‧관 협의체는 이날 오후 4차 회의를 가졌다. 이날 회의는 게임이용 장애 질병코드 국내도입에 반대하는 측의 의견을 수렴하는 반대측 간담회로 이뤄졌다.

반대측 인사들은 WHO의 게임이용 장애 질병코드 등재 결정에 대해 과학적‧객관적 근거 부족 등의 문제가 있다고 주장하며, 국내 도입에 신중해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 질병코드 도입으로 발생할 수 있는 산업·의료·법률 등 다양한 분야의 부정적 파급효과가 나올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특히 질병코드 도입에 따른 게임산업의 침체와 사회적 낙인 우려를 제기하면서, 게임이용 장애 문제는 지역사회를 기반으로 한 사회·심리적 접근을 통해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관협의체 위원들은 “오늘 간담회가 게임이용 장애 질병코드 도입에 반대하는 현장 전문가와 이해관계자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는 계기가 됐다”며 “2차례 찬·반 간담회를 통해 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균형 있고 충실하게 들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민‧관협의체는 효과적이고 원활한 협의체 운영을 위해 앞으로 민‧관 공동의장체제로 운영하기로 결정하고, 위원간 논의를 거쳐 김동일 위원(서울대 교수)을 민간의장으로 선출했다.

민‧관협의체는 WHO의 게임이용 장애 질병코드 등재 결정에 대한 과학적 검토 및 게임이용 장애 국내 실태조사 등 연구용역을 추진함으로써 게임이용 장애 질병코드 국내도입과 관련된 합리적 해결방안을 모색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민·관 협의체는 지난 5일 게임이용 질병코드 도입에 찬성하는 측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3차 회의를 개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