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제약 '카나브' 발사르탄 대비 우월성 입증
보령제약 '카나브' 발사르탄 대비 우월성 입증
아시아-태평양고혈압학회(APCH)에서 임상결과 발표

발사르탄보다 강력한 24시간 수축기 활동혈압(SABP) 강하효과
  • 이순호
  • 승인 2019.11.26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5일 호주 브리즈번에서 열린 아-태고혈압학회(APCH/Asian-Pacific Congress of Hypertension)에서 가톨릭의대 부천성모병원 순환기내과 임상현 교수가 보령제약 '카나브'의 임상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지난 25일 호주 브리즈번에서 열린 아-태고혈압학회(APCH/Asian-Pacific Congress of Hypertension)에서 가톨릭의대 부천성모병원 순환기내과 임상현 교수가 보령제약 '카나브'의 임상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헬스코리아뉴스 / 이순호] 보령제약의 고혈압 치료제 '카나브'(피마사르탄)가 임상시험에서 대표적인 고혈압 치료제 성분인 발사르탄보다 우수한 혈압강하 효과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보령제약은 지난 24일부터 27일까지 4일간 호주 브리즈번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고혈압학회(APCH/Asian-Pacific Congress of Hypertension)에서 피마사르탄과 발사르탄을 헤드 투 헤드(head-to-head)방식으로 비교해 우월성을 입증한 카나브 FAST(Fimasartan Achieving SBP Target) 연구를 바탕으로 '성별에 따른 피마사르탄과 발사르탄의 24시간 수축기 활동혈압 강하효과 비교'에 대한 임상 결과를 발표했다. 

FAST는 경증 및 중등도의 본태성 고혈압 환자를 대상으로 피마사르탄의 혈압 강하 효과를 발사르탄과 비교한 무작위, 이중맹검, 활성대조, 우월성 검증 연구다. 

이 시험은 피마사르탄과 발사르탄을 헤드 투 헤드방식으로 비교해 우월성을 입증한 최초의 임상시험으로, 24시간 활동혈압 측정(ambulatory blood pressure monitoring, ABPM)을 이용해 안정적으로 혈압이 조절되는지를 연구했다.

그 결과, 피마사르탄은 발사르탄보다 빠르고 강력한 혈압강하 효과로 우월성이 입증됐으며 주·야간 혈압을 효과적으로 조절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학회에서 발표한 '성별에 따른 피마사르탄과 발사르탄의 24시간 수축기 활동혈압 강하효과 비교' 연구는 국내 8개 대학병원에서 312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연구 결과 피마사르탄은 남성과 여성 모두에서 발사르탄보다 강력한 24시간 수축기 활동혈압(SABP) 강하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피마사르탄은 야간 수축기 활동혈압이 6주 후에 남성에서 약 -15.34mmHg, 여성에서 약 -20.69mmHg로, 현저한 감소효과를 보였다. 

주간 혈압에 비해 야간 혈압이 10% '미만'으로 감소하는 고혈압환자의 패턴(non-dipping)이 피마사르탄 처방 후 주간 혈압에 비해 야간 혈압이 10% '이상' 감소하는 패턴(dipping)으로 회복할 수 있는 가능성도 확인했다.

연구 책임자인 가톨릭의대 부천성모병원 순환기내과 임상현 교수는 "정상인의 경우 야간에 혈압이 주간보다 10~30% 떨어지지만, 고혈압 환자 중 약 25~30%는 야간에 혈압이 안 떨어지거나 오히려 올라간다"며 "야간 고혈압이 있는 환자는 그렇지 않은 환자보다 합병증, 특히 뇌졸중 위험성이 더욱 높은 것으로 보고 된 바 있다"고 말했다.

'카나브' 패밀리는 현재까지 한국은 물론, 중남미와 러시아 등에서 약 5만명 이상의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80여편 이상의 임상 논문을 확보하고 있다. 

보령제약 관계자는 "최근 국산 신약의 임상논문 발표가 늘어나고 있지만, 이 정도의 대규모 임상연구 데이터를 가지고 있는 신약은 '카나브' 패밀리가 유일하다고 할 수 있다"며 "이러한 근거중심의 마케팅을 통해 시장성 있는 국산 신약의 롤모델 모습을 계속적으로 보여줄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태평양고혈압학회(APCH)는 19개 회원국이 참여하는 학회로서 1999년부터 2년마다한번씩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고혈압 전문가들이 모여 고혈압 관리와 치료에 대한 활발한 학술발표와 토론이 이뤄지는 학술대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