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ST, 위염치료제 '스티렌 정' 제형 축소
동아ST, 위염치료제 '스티렌 정' 제형 축소
무게 약 37%, 길이 18% 줄여 … 환자 복약 순응도↑
  • 안상준
  • 승인 2019.12.03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동아에스티는 최근 위염치료제 '스티렌 정'의 제형 크기를 축소해 새롭게 발매했다.

이번에 선보인 스티렌은 약효는 그대로 유지하면서 환자들의 복약 순응도를 향상한 것이 특징이다. 기존 대비 정제의 무게가 339.25mg에서 214.24mg으로 약 37% 줄고, 길이도 13.7mm에서 11.2mm로 약 18% 축소됐다.

위염치료제 스티렌은 급·만성 위염으로 인한 위점막 병변 개선에 효능·효과가 있으며, 대한민국 기술로 자체 개발된 유일한 위점막 보호제다. 지난 2002년 최초의 경질 캡슐 형태로 발매돼 2005년 정제 형태로 변경됐다.

2016년에는 스티렌에 특허 출원한 플로팅(Floating) 기술을 적용해 하루 세 번에서 두 번으로 복용 횟수를 줄인 '스티렌 2X 정'을 선보였다. 지난 6월에는 환자들의 복약 순응도를 높이기 위해 스티렌 2X의 무게를 약 18%, 길이를 약 30% 축소해 발매했다.

동아에스티 관계자는 "다제약물 복용 환자가 늘어나며 복약 순응도의 중요성이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며 "하루 두 번으로 복용 횟수를 줄인 스티렌 2X를 발매해 편의성을 높이고, 스티렌 2X와 스티렌의 제형을 축소해 복약 순응도를 높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