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년기 건강검진, 조기 사망률 낮춘다
노년기 건강검진, 조기 사망률 낮춘다
아주대 의대 이윤환 교수팀, 2007~08년 노년기 ‘생애 전환기 건강검진’ 수검자, 미수검자 분석

연구 결과 미수검자 집단이 수검자 집단보다 전체사망률 38% 높게 나타나
  • 서정필
  • 승인 2019.12.05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윤환 아주대학교 의과대학 예방의학교실 교수
이윤환 아주대학교 의과대학 예방의학교실 교수

[헬스코리아뉴스 / 서정필] 만 66세가 되면 받게 되는 노년기 ‘생애 전환기 건강검진’이 조기 사망률을 낮추는 데 기여한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이윤환 아주대학교 의과대학 예방의학교실 교수 연구팀(이윤환 교수, 이경은 연구원)은 국민건강보험공단 노인 코호트에 등록된 2007과 2008년 생애 전환기 건강검진 수검자를 2009년부터 2013년까지 5년 간 추적 관찰해 누적 생존율을 확인했다.

건강검진 수검자 집단과 미수검자 집단은 각각 1만1986명으로 성별·소득 수준·생활습관 및 만성질환 유병 상태가 비슷한 노인 인구 집단으로 비교했다.

비교 결과 미수검자 집단이 수검자 집단보다 전체사망률이 38% 높게 나타났다.

또 같은 기간에 국민건강보험공단에 청구된 의료비를 살펴보면 수검자는 1인당 6642달러, 미수검자는 1인당 6754달러를 썼다. 건강검진 수검자가 미수검자보다 112달러 정도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적게 지출한 것으로 확인했다.

‘노년기 생애 전환기 건강진단’은 국가가 만 66세 인구를 대상으로 노쇠의 조기 발견을 통해 건강한 노년을 보낼 수 있도록 시행하는 ‘예방적 선별검사사업’으로 지난 2007년부터 시행되고 있다. 검사항목은 하지기능, 인지기능, 배뇨기능, 일상생활기능 평가 및 골밀도 검사 등으로 구성돼 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결과 만 66세 이상 생애 전환기 건강검진을 받은 노인 인구에서 조기 사망률을 낮추는데 기여하고 의료비 지출도 더 적은 것으로 나타난 만큼 젊은 연령층뿐 아니라 노인 인구에서도 건강검진을 적극적으로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이윤환 교수는 “지금까지 연구가 주로 입원환자와 같이 노쇠한 노인에서 신체적 기능평가에 대한 긍정적 효과를 주로 보고해왔다”며 “이번 연구는 건강한 노인에서 신체기능평가의 중요성을 뒷받침할 근거로 가치 있는 연구결과”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SCI 등재 학술지인 ‘노인학 및 노인병학(Archives of Gerontology and Geriatrics)’에 게재됐고 지난달 열린 대한노인병학회 학술대회에서 우수 구연상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