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 유방암 치료제 'SB3' 中 임상 3상 착수
삼성바이오에피스, 유방암 치료제 'SB3' 中 임상 3상 착수
중국인 환자 200여 명 대상으로 오리지널 의약품과 비교 연구 진행
  • 안상준
  • 승인 2019.12.10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3'의 유럽 판매 제품 '온트루잔트'
'SB3'의 유럽 판매 제품 '온트루잔트'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최근 중국보건당국(NMPA, National Medical Products Administration)으로부터 유방암 치료제 'SB3'의 임상 3상 시험 계획서 IND(Investigational New Drug Application)에 대한 최종 승인을 획득했다.

내년 1분기 첫 환자 방문이 예정된 이번 임상 3상은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중국서 진행하는 첫 번째 임상으로, 중국인 유방암 환자 총 208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SB3와 오리지널 제품인 허셉틴 간 안전성·유효성 지표가 임상적으로 유의미하게 다르지 않다는 것을 증명할 예정이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올해 2월 중국 벤처펀드 운용사 C-브릿지 캐피탈과의 중국 내 임상, 인허가 및 상업화 파트너십 계약을 맺은바 있으며 C-브릿지 캐피탈이 설립한 바이오 기업 에퍼메드 테라퓨틱스와 함께 이번 임상을 진행하게 된다.

C-브릿지 캐피탈은 지난 2014년 설립된 중국의 대표적인 헬스케어 벤처펀드 운용사로 바이오제약, 의료기기, 진단 등 헬스케어 서비스 전 분야에 걸친 사업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다. 현재 운용 자산 규모는 약 2조원에 이른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향후C-브릿지 캐피탈과 SB3 외에도 루센티스 바이오시밀러 'SB11', 솔리리스 바이오시밀러 'SB12',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SB15'에 대한 중국 내 임상, 인허가 및 상업화도 협업할 예정이다.

한편, 삼성바이오에피스는 C-브릿지 캐피탈과의 계약에 앞서 올해 1월 중국의 대표 바이오기업인 '3S바이오'와 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SB8' 등 일부 파이프라인에 대한 마케팅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