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방가능한 외상 사망률 30.5%→19.9%로 개선
예방가능한 외상 사망률 30.5%→19.9%로 개선
2015년 30.5%에서 2017년 19.9%로 줄어

권역외상센터 운영과 확대 영향으로 분석
  • 박정식
  • 승인 2019.12.10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 복지부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예방가능한 외상 사망률이 2년 새 30.5%에서 19.9%로 줄어들었다.

예방가능한 외상 사망률이란 외상으로 인해 사망한 환자 중 적절한 시간 내에 적절한 병원으로 이송돼 적절한 치료를 받았다면 생존할 수 있었을 것으로 생각되는 사망자의 비율을 말한다.

예방가능한 사망률 평가(서울대학교 산학협력단 책임연구원 김윤)는 2015년도에 전국단위로 처음 연구를 시작한 이후 2년 주기로 실시한다. 외상진료체계의 성과를 확인할 수 있는 핵심적인 지표로 꼽힌다.

10일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평가 결과에 따르면 2017년도 예방가능한 외상 사망률은 19.9%다. 이는 2015년 30.5%와 비교해 10.6%포인트 감소한 수치다. 이번 조사는 전국을 5개 권역으로 나누고 2017년에 중앙응급의료센터의 국가응급진료정보망에 등록된 외상으로 인한 사망자 중 총 1232명을 표본추출해 분석했다.

분석 결과 모든 권역에서 예방 가능한 외상사망률은 낮아졌다. 특히 광주·전라·제주 권역의 경우 2015년 40.7%에서 2017년 25.9%로 14.8%포인트 낮아져 가장 큰 개선을 보였다.

다만 현재 권역외상센터 개소를 준비하고 있는 서울권역은 2015년 30.8%에서 2017년 30.2%로 0.6%포인트 개선에 그쳤다.

그 외 인천·경기 권역 16.7%(2015년 27.4%, 10.7%p 감소), 부산·대구·울산·경상 권역 16%(2015년 29.4%, 13.4%p 감소), 대전·충청·강원 권역 15%(2015년 26%, 11%p 감소) 등 대부분 권역에서 예방가능한 외상 사망률이 최소 10.7%포인트에서 최대 15%포인트까지 낮아졌다.

이번 연구에서는 중증외상환자의 권역외상센터로 신속한 이송여부 등이 예방 가능한 외상사망률과 긴밀한 관련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먼저 다른 병원을 거치지 않고 권역외상센터에 직접 찾아간 경우 사망률은 15.5%로, 다른 병원을 한 번 거쳐서 도착했을 때의 31.1%, 두 번 이상 다른 병원을 거쳤을 때의 40%에 비해 현저히 낮았다.

이송 수단에 따라서는 119 구급차로 내원한 경우 예방가능한 외상 사망률은 15.6%로 다른 이송 수단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았다.

김윤 책임연구원은 “이러한 조사결과는 중증외상환자의 경우 119구급차로 신속하게 이송해 해당 지역 권역외상센터에서 치료받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예방가능한 외상 사망률이 획기적으로 개선된 배경에는 중증외상환자 치료에 특화된 권역외상센터 개소와 정부의 집중적인 지원으로 분석됐다.

2014년 3개 센터가 개소하며 본격적으로 운영되기 시작한 권역외상센터는, 2019년까지 총 14개가 문을 열었고 3개 외상센터가 개소를 위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정부는 권역외상센터가 조속히 제도적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전담인력 인건비 등 운영비를 지원하고 외상수가를 신설하는 등 다양한 지원책을 지속적으로 마련 중이다.

또한 권역응급의료센터가 20개소에서 41개소로 확충되고, 진료역량이 높은 권역외상센터와 권역응급의료센터로 내원한 비율이 2배 이상 높아지는 등 중증도에 따른 적정 이송 증가도 예방가능한 외상 사망률 개선 요인으로 나타났다.

다만 타 지역에 비해 의료자원이 많고 의료접근성이 높은 서울 권역의 예방가능한 외상사망률이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개선정도가 크지 않은 것에 대해 연구자들은 “서울시에 중증외상환자를 전문적으로 치료하는 적정규모의 외상센터가 운영되지 않고 있다는 점이 주요한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복지부 윤태호 공공보건정책관은 “예방가능한 외상 사망률이 크게 개선된 것은 무엇보다 권역외상센터 의료진을 비롯한 여러 응급의료종사자 분들이 어려운 여건하에서도 환자 치료에 최선을 다해주신 덕분”이라며 “상대적으로 의료자원이 부족한 지역도 필요자원을 집중지원, 육성하고 지역내 협력체계를 갖추면 양질의 의료기반 구축이 가능하다는 것을 확인했으며, 서울시와 협력해 조속한 시일 내 서울지역 외상진료 기반도 확충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결과에 만족하지 않고 작년 3월 발표한 중증외상 진료체계 개선대책을 꼼꼼하게 이행해 외상진료여건 개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