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은 왜 음주에 의한 간질환에 약한가
여성은 왜 음주에 의한 간질환에 약한가
숙취해소제 과신 하지 말아야
  • 김기애
  • 승인 2019.12.16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희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김기애 교수

[헬스코리아뉴스 / 김기애] 연말에는 한해동안 수고한 서로를 격려하고자 저녁모임이 평소보다 많아진다. 과도한 음주는 건강에 좋지 않다는 사실을 누구나 알고 있지만 여전히 ‘술’은 필수다. 사람도 챙기고 건강도 챙기는 현명한 음주방법은 없을까?

음주는 간과 밀접한 관계를 갖는다. 대표적으로 간질환의 약 14%를 차지하는 알코올 간질환이 있다. 발생 위험도는 술의 종류에 관계없이 총 알코올 소비량에 따라 증가한다. 음주는 한국인 간경변증과 간세포암의 원인으로서 각각 2, 3위에 해당한다. 한해 알코올 관련 사망자수만 해도 10만명당 9.6명에 달한다.

그만큼 과도한 음주는 위험하다. 과음자의 약 85% 이상에서 쉽게 관찰되는 지방간을 비롯해 황달 증상과 함께 간이 딱딱해지거나 크기가 위축되는 간경변증 등을 발생시킬 수 있다.

빈속에 술을 마시거나 여러 종류를 섞어 섭취하는 등의 잘못된 음주습관은 간질환의 위험도를 더욱 높일 수 있다.

여성은 남성과 같은 양의 음주를 하더라도 간질환에 더욱 취약하다. 위장에 알코올 탈수효소가 적어 알코올의 생체 이용도가 증가, 간 손상의 위험도가 자연스레 높아지는 것이다. 또한, 높은 체지방 비율에 더해, 에스트로겐으로 인한 산화 스트레스와 염증 반응이 심화되는 것도 하나의 이유다.

어제는 즐거웠지만, 오늘은 괴롭다면? 최소한 며칠은 ‘간’에게 시간을 주는 것이 좋다.

술을 마신 다음날이면 숙취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많다. 숙취는 술을 마시는 사람의 체질도 중요하지만, 어떤 종류의 술을 얼마나 빨리 마셨는가가 중요하다. 술에는 향기와 색을 내기 위해 여러 가지 화학첨가물이 포함되어 있다. 이것이 숙취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특히, 술을 섞어 마시면 첨가물들이 서로 화학적으로 상호반응해 숙취를 더욱 심화시킬 수 있다.

음주 후에는 이뇨작용으로 탈수가 유발되며 음주자의 건강 상태에 따라 혈중의 당 농도가 급격히 떨어질 수 있기 때문에 공복 시 음주는 최대한 피해야한다. 음주 간에는 충분한 수분과 음식물을 함께 섭취해야 한다. 술깨는 음료에 대한 과잉기대보다는 알코올 섭취량을 줄여 숙취 증상 개선에 신경쓰기를 권장한다.

커피는 이뇨작용 효과가 있기 때문에 음주 후 섭취는 권장하지 않는다. 또한, 사우나 등 땀을 흘리는 행위는 땀으로 알코올을 체외로 배출하는 좋은 효과도 있는 반면, 탈수를 조장해 더욱 나쁜 결과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한번 술을 마신 후에는 최소한 며칠은 금주하도록 해야 간이 충분히 회복할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 [경희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