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코텍 '면역성혈소판감소증 치료제' 개발 위한 임상 2상 투약 개시
오스코텍 '면역성혈소판감소증 치료제' 개발 위한 임상 2상 투약 개시
유럽서 첫 투여 시작 … 미국·유럽·한국 등으로 확대 계획
  • 안상준
  • 승인 2019.12.23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오스코텍은 자사의 신약 후보물질 'SKI-O-703'의 면역성혈소판감소증 치료제 개발을 위한 임상 2상 시험의 첫 투약이 유럽에서 개시됐다고 23일 밝혔다.

임상 1상에서 경쟁 약물 대비 우수한 안전성과 면역억제 효능을 보인 바 있는 SKI-O-703은 이번 유럽에서의 첫 투여를 시작으로 미국·유럽·한국 등 세계 5개국 60명의 환자들을 목표로 글로벌 임상 2a 시험을 진행해 오는 2021년 1분기까지 투약을 완료할 예정이다.

SKI-O-703은 면역혈소판감소증과 류마티스관절염 등 두 가지 적응증으로 임상 2a상을 진행 중이다. 류마티스관절염 치료제의 글로벌 임상 2a 시험은 현재까지 80명의 약물투여가 진행됐고, 18명에 대해서는 투약이 완료됐다.

오스코텍 관계자는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SKI-O-703은 기존 치료제와 달리 희귀질환인 면역혈소판감소증에서 혈소판 파괴의 원인인 특이적 항체 생성단계부터 차단하는 작용 기전과 우수한 치료 효능을 보이며 다국적 제약사의 지속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