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영 교수팀 국제학술지에 논문 게재
최강영 교수팀 국제학술지에 논문 게재
  • 박정식
  • 승인 2019.12.23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대병원 성형외과 최강영 교수
경북대병원 성형외과 최강영 교수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경북대병원 성형외과 최강영 교수팀이 발표한 논문이 국제학술지에 게재됐다.

23일 경북대병원에 따르면 최강영 교수팀은 자세성 사두에서 대천문(머리 위의 정중부 앞쪽에 위치한 앞숫구멍)의 크기가 헬멧교정 치료 효과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결과가 국제학술지 Journal of Clinical Medicine(JCM)에 게재됐다.

최 교수팀은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자세성 사두증으로 병원을 내원해 헬멧교정 치료를 시행한 환아 2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연구에서 대천문의 크기가 그 예후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가설로 연구를 진행한 결과 대천문이 클수록 효과가 좋다는 결과를 도출했다.

이것은 기존 헬멧의 예후에 대한 연구가 어릴수록 좋다는 연구 이외에는 진전이 없었으나 이번에 최강영 교수팀에서 진단을 위해 필요한 두부방사선촬영을 이용해 3년간의 연구로 이 같은 성과를 냈다.

또한 자세성 사두에서 오히려 튀어나와 비대칭을 만드는 앞머리의 모양 자체가 예후에 영향을 미치는 것을 알아내어 2019년 대한성형외과 국제학술대회에 발표하여 그 공로를 인정받은 바 있다.

현재 최강영 교수는 두 번의 특허(제10-1388659, 제10-1739073)로 스스로 헬멧의 크기를 조정할 수 있게 하여 병원을 내원하는 번거로움과 시간을 단축시켰으며, 경북대병원 사회사업실의 지원으로 해마다 일부 저소득계층(의료급여기준)의 아이에게 무료헬멧 지원사업도 시행하고 있다.

또한 타지에서 내원하는 아이들을 위해 향후 One day Clinic을 위한 연구와 여름철 더위에 유용한 시원한 헬멧에 관한 연구도 계속하고 있다.

최 교수는 “이에 관한 연구가 모두 이뤄지면 저렴하면서도 병원방문 횟수가 적을뿐 아니라 당일 헬멧제작이 가능한 진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