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경구용 장티푸스백신 '비보티프' 발매
대웅제약, 경구용 장티푸스백신 '비보티프' 발매
美 FDA·유럽 EMA 승인 획득한 국내 유일 경구용 장티푸스 백신
  • 안상준
  • 승인 2019.12.31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웅제약 경구용 장티푸스백신 '비보티프'
대웅제약 경구용 장티푸스백신 '비보티프'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대웅제약은 최근 경구용 장티푸스백신 '비보티프'의 국내 판매를 시작했다.

비보티프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미국 식품의약국(FDA) 및 유럽의약품청(EMA) 승인을 모두 획득한 장티푸스 백신으로, 대웅제약은 지난 3월 비보티프의 국내 판권을 확보했다.

비보티프의 가장 큰 장점 중 하나는 경구용으로 접종이 편리하다는 점이다. 어린이나 주사기 공포가 있는 성인도 쉽게 접종할 수 있으며 현재 국내에서 판매되고 있는 경구용 장티푸스 백신은 비보티프가 유일하다.

비포티프는 장티푸스 Ty21a 주생균(live attenuated strain Salmonella typhi Ty21a)이 주성분으로, 전 세계적으로 약 1억5000만 도즈 이상 판매됐으며 효과와 안전성이 검증된 제품이다.

장티푸스 유행지역인 칠레의 산티아고 지역에서 10만9594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대규모 임상 연구 결과 비보티프 1회 접종 시(1일 1캡슐, 격일로 3회 복용) 장티푸스 예방효과가 1년째 71%, 3년째 67%로 나타났다.

임상 참여자를 대상으로 추적관찰을 진행한 결과 1~3년 간의 예방효과는 67%, 1~7년 간의 예방효과는 62%로 나타나 1회 접종으로도 장기간 효과가 지속됨을 확인했다.

대웅제약 이창재 마케팅본부장은 "비보티프 발매를 통해 연간 3000만 명이 넘는 해외 출국자 시대에 고품질의 백신의약품을 공급함으로써 국민들의 백신 접종률을 높이고 해외유입 감염병 예방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장티푸스는 오염된 물이나 음식을 매개로 전파되며 집단발생의 우려가 큰 급성 전신성 열성질환으로 국가가 법령으로 지정한 제1군 법정전염병이다.

국내에서도 매년 200명 내외의 장티푸스 감염환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으며 특히 인도와 같은 남아시아 및 동남아시아를 방문한 사람들에게서 발병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는 2017년 총 128건, 2018년 총 213건의 장티푸스 감염이 접수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