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약 산후건강관리 재정지원 전국으로 확대돼야”
“한의약 산후건강관리 재정지원 전국으로 확대돼야”
전북 올해부터 산후건강관리 예산 지원 … 한의의료기관 사용 가능

“저출산 극복·진료선택권 보장 위해선 국가지원사업에 포함돼야”
  • 박정식
  • 승인 2020.01.07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저출산 극복과 진료선택권 보장을 위해서는 한의약에 대한 재정지원이 전국으로 확대 실시돼야 한다.”

대한한의사협회는 7일 “최근 전라북도가 한의의료기관에서 산후치료를 받은 산모에게 의료비를 지원토록 관련 예산을 편성한 것에 대해 환영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한의협에 따르면 전라북도는 지난해 말, 도내 산모의 건강증진과 아이 낳기 좋은 환경 조성을 위해 2020년 신규사업으로 ‘산후 건강관리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이 사업은 출산 후 산모가 한의원과 한방병원을 포함한 지정 의료기관에서 산후풍과 산후우울증 등으로 치료받은 내역 중 본인부담금 일부를 지원하는 것이다. 올해 14억1400만원의 예산이 새롭게 책정돼 산모 1인당 최대 20만원을 지원한다. 산모들은 침구치료와 추나치료와 같은 건강보험 급여항목은 물론 약침과 한약(탕약)과 같은 비급여 항목에 대한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대한한의사협회는 “다양한 한의약 치료가 산모의 산후관리와 건강회복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는 것은 이미 수많은 연구와 학술논문 등을 통해 잘 알려진 사실”이라며 “하지만 안타깝게도 현재 이 같은 산후 건강관리 지원사업은 강원도과 전북 익산시, 군산시 등 극소수 지방자치단체만 운영하고 있어 아쉬움이 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저출산 문제 극복과 출산에 따른 신체적·경제적 어려움을 해결할 수 있도록 국가가 직접 나서 이 같은 지원방안을 적극 추진해야 할 것”며 “전국의 2만5000여명 한의사들은 국가적 차원의 지원사업에 적극 동참할 모든 준비가 돼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