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엘비 “신규 파이프라인 확장할 것”
에이치엘비 “신규 파이프라인 확장할 것”
  • 임도이
  • 승인 2020.01.16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이치엘비 진양곤 대표
에이치엘비 진양곤 대표

[헬스코리아뉴스 / 임도이] 14일 미국 센프란시스코에서 개막된 'JP 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 2020'(JP Morgan Healthcare Conference 2020)에 참가 중인 에이치엘비(대표 진양곤)가 ‘리보세라닙과 또다른 항암제의 동시출시’라는 원대한 목표를 밝히고 몇 개의 주요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에이치엘비의 미국 법인인 엘레바의 알렉스 김 대표는 15일(한국시간) 일부 언론과 가진 인터뷰에서 “리보세라닙의 글로벌 임상 3상을 종료하고, 국제암학회에서 성공적인 발표를 한 이후 엘레바의 위상은 크게 달라졌다”며 “역량을 인정 받아 다양한 사업 제안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에이치엘비 관계자는 “현재 몇 개의 프로젝트와 관련된 협상을 진행 중이며 최종 확정되면, 글로벌 제약 바이오 기업으로의 도약을 위한 청사진과 함께 공식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리보세라닙의 NDA 준비는 최대한 빠르게 진행 중이며, 3·4차 치료제와 관련해선 아직 결정된 바 없다”며 “승인의 신속성, 시장성을 고려해 결정할 것이며 동시에 간암, 대장암, 위암 등 시장성이 큰 적응증에 대해 빠르게 임상을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진양곤 에이치엘비 회장은 “현재 진행 중인 다양한 협상이 합의에 도달하면 에이치엘비의 미래가치는 지금보다 확실히 높아질 것”이라며 “끝내 좋은 결과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