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올, 안구건조증 신약 'HL036' 美 3상 Topline 결과 발표
한올, 안구건조증 신약 'HL036' 美 3상 Topline 결과 발표
  • 안상준
  • 승인 2020.01.16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한올바이오파마는 최근 대웅제약과 공동개발 중인 안구건조증 치료제 'HL036'의 첫 번째 미국 임상 3상 Topline 결과를 공개했다.

HL036 안구건조증 치료제는 한올이 자체 원천기술인 레지스테인(Resistein) 기술을 이용해 TNF 수용체 절편을 분자 개량한 바이오신약이다. 2016년 대웅제약과 공동개발 계약을 체결하고 함께 글로벌 임상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HL036의 임상 3상 시험은 미국의 안과 전문 CRO인 Ora를 통해 미국 전역 12개 임상시험 기관에서 진행됐다. 637명의 안구건조증 환자를 두 그룹으로 나눠 HL036 0.25% 점안액과 위약(Placebo)을 8주 동안 1일 2회 점안했다.

시험 결과에 따르면, HL036 0.25% 점안액은 각막 전체에서 나타나는 효과를 종합 반영하는 객관적 지표인 Total Corneal Staining Score(TCSS)에서 위약 대비 통계적으로 유의성 있는 개선 효과가 확인됐다.

TCSS는 각막을 하부(Inferior), 중앙부(Central), 상부(Superior)로 나눠 각 부위에서의 효과를 측정한 후 합산한 값이다. 임상 2상 시험(VELOS-1)에서 유의성이 입증된 Inferior Corneal Staining Score(ICSS)에 비해 안구 전체에 대한 효과를 확인한다는 점에서 임상적으로 더 의미 있는 지표로 인정된다.

주관적 지표인 Ocular Discomfort Score(ODS)에서 HL036 0.25% 점안액은 투약을 시작한지 2주와 4주에 위약군 대비 뚜렷하게 개선되는 결과가 확인됐다. 임상시험 중 발생한 이상반응은 모두 경미한 사항들이었으며, 발생빈도에 있어서도 HL036 점안액과 위약군 간에 차이가 없었다.

임상개발 책임자인 George Ousler 박사는 "이번 임상시험에서 HL036의 각막손상 개선 효과가 각막의 특정 부위에 국한되지 않고 각막 전체에서 나타난 것은 임상적으로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며 "HL036의 주관적 증세 개선효과는 투약 후 2주와 4주에 빠르게 나타나므로 투약기간이 길어질수록 위약 효과가 커지는 것을 감안할 때 두 번째 임상 3상은 증세 개선 판단시점을 짧게 해 임상시험을 진행하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올바이오파마 박승국 대표는 "이번에 발표된 사항은 현재까지 확인된 Topline 결과로 최종 결과는 바이오마커 분석, 질환의 중증도와 HL036 효과의 상관성 분석 등 다양한 Sub-group 분석을 마친 후 해외 안과학회를 통해 발표할 예정"이라며 "첫 번째 임상 3상 결과를 바탕으로 해외파트너들과 라이선스 협의를 진행해 나가는 한편 치료 효과를 재현 확증하기 위한 두 번째 임상 3상도 준비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대웅제약 전승호 대표는 "한올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성공적인 임상 결과를 확인하게 돼 기쁘다"며 "두 번째 임상 3상 시험도 신속히 진행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