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JPM서 '희귀 난치성 질환 치료제' 개발 로드맵 제시
대웅제약, JPM서 '희귀 난치성 질환 치료제' 개발 로드맵 제시
"2020년, R&D 성과가 가시화되는 한 해 될 것" 다짐
  • 안상준
  • 승인 2020.01.17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웅제약 전승호 대표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이머징 마켓 트랙으로 참가해 글로벌 사업전략과 신약 개발 현황을 제시했다.
대웅제약 전승호 대표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JP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이머징 마켓 트랙으로 참가해 글로벌 사업전략과 신약 개발 현황을 제시했다.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대웅제약은 15일 오후(현지 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JP 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글로벌 사업전략과 신약 개발 현황을 제시했다. 올해 대웅제약의 R&D 성과로 가장 눈에 띄는 '펙수프라잔'(Fexuprazan)의 글로벌 개발 로드맵도 공개했다. ​

펙수프라잔은 지난해 국내 임상 3상 시험이 완료돼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품목허가가 신청된 상태로 올해 그 성과가 가시화될 전망이다. 2020년에는 미국과 중국에서 임상시험에 진입하고, 향후 약 40조원 규모의 전 세계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

​희귀 난치성 질환 치료제 개발 현황도 공유했다. 대웅제약은 올해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DWP212525'의 임상 1상 진입을 준비 중이며 특발성 폐섬유증 치료제 ‘DWN12088’의 임상 1상이 호주에서 진행되고 있다. 한올바이오파마와 공동 개발 중인 안구건조증 치료 신약 'HL036'의 미국 임상 진행 현황도 발표했다.

JP 모건 헬스케어 컨퍼런스에서 대웅제약이 공개한 핵심 전략은 차별화와 '글로벌 오픈 콜라보레이션의 고도화'다. 연구개발 전체 프로세스에서 대웅제약의 기술력과 글로벌 파트너, 전문가의 역량을 융합해 세상에 없는 혁신적인 기술을 개발하고 고객 가치를 극대화해 나가겠다는 게 회사 측의 계획이다.

​이를 위해 대웅제약은 항체 융합형 세포치료제 개발을 위해 영국 아박타(Avacta)와 조인트벤처 설립 계약을 체결했고, 미국 A2A파마사와 인공지능(AI)을 결합한 항암 신약 공동 연구개발 계약도 체결했다.

자체 제조 보툴리눔 톡신 제품을 글로벌 치료 사업 영역까지 확대한다는 계획도 발표했다. 대웅제약은 이온바이오파마(AEON Biopharma)와 함께 미국에서 치료 적응증 획득을 위한 임상시험을 준비하고 있다.

대웅제약은 아시아 최초로 자체 개발한 보툴리눔 톡신 제품의 미국, 유럽 등 선진국 허가를 획득해 미국과 캐나다에서 제품을 발매했고 올해 유럽에서도 발매를 앞두고 있다. 대웅제약은 미용 시장에 진출한 경험을 바탕으로 선진국 치료 시장까지 확대해 나갈 수 있다는 자신감을 나타내며 참석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대웅제약 전승호 대표는 "2020년은 대웅제약이 추진 중인 R&D 성과가 가시화되는 중요한 한 해가 될 것"이라며 "아시아태평양지역의 대표 혁신제약사 중 하나로서 희귀 난치성 질환의 혁신 신약 개발에 역량을 집중해 세계 최초, 계열 내 최고 신약을 개발해내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오늘의 단신
      여론광장
      이성훈의 정신과학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