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기변조 방사선치료 8년간 18배 ↑
세기변조 방사선치료 8년간 18배 ↑
IMRT 국내 치료경향 분석 연구결과 발표

2011년 1921건 → 2018년 3만3759건으로 늘어
  • 박정식
  • 승인 2020.01.20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정식] 세기변조 방사선치료에 대한 건강보험 요양급여대상이 확대되면서 지난 8년간 치료건수가 18배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진료심사평가위원회 상근심사 허승재 위원은 최첨단 방사선치료 방법인 세기변조 방사선치료(Intensity-Modulation Radiation Therapy·IMRT)의 국내 치료경향을 분석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이 연구는 2011년부터 2018년까지 국내 암환자에 대한 IMRT 활용 추세를 분석했다.

2001년 한국에서 처음 시행된 IMRT는 2011년 전립선암, 두경부암, 뇌척수 종양에 국한돼 건강보험 요양급여대상으로 적용이 시작되었다. 이후 2015년부터 모든 고형암으로 확대되면서 2011년 1921건에서 2018년 3만4759건으로 18배 증가했다.

2011년에는 두경부암, 전립선암, 중추 신경계암 환자 순으로 많이 사용했으나, 2018년에는 유방암, 폐암, 전립선암으로 사용빈도에 많은 변화가 있었다. 특히 유방암의 IMRT는 2011년 45건에 비해 2018년 6674건으로 7년간 148배 증가했고, 건강보험 적용이 확대된 2015년 400건과 비교해 최근 4년간 45배의 증가세를 보였다.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연구결과는 대한방사선종양학회의 국제학술지 ‘Radiation Oncology Journal’ 2019년 12월호에 게재됐다.

 

대한방사선종양학회의 국제학술지 ‘Radiation Oncology Journal’ 2019년 12월호에 게재된 IMRT 국내 치료경향을 분석한 연구결과. (자료=건강보험심사평가원)
대한방사선종양학회의 국제학술지 ‘Radiation Oncology Journal’ 2019년 12월호에 게재된 IMRT 국내 치료경향을 분석한 연구결과. (자료=건강보험심사평가원)

한편 IMRT는 종양에 방사선을 집중 조사하고, 주변 정상 조직 등에는 방사선량을 최소화 한다는 장점을 바탕으로 치료효과 상승과 일일 방사선량을 늘려 방사선치료 기간 단축 등 환자 편의에 많은 기여가 있었다.

하지만만 비싼 치료에 따른 비용 효과성 문제와 전산선량(integral dose) 증가에 의한 이차암 발생의 위험이 있다는 것이 심평원의 지적이다.

심평원 관계자는 “IMRT 사용의 급속한 증가에 따른 오남용 방지와, 적절한 치료의 질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며 “증거 기반 분석을 통해 IMRT 대상 암 적응증에 관한 확고한 정당성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편집자 추천 뉴스
      베스트 클릭
      여론광장
      오늘의 단신